국토부, 제로에너지도시 시범사업 기본계획 수립

정부가 신혼희망타운을 공급하기 위해 조성하는 공공택지인 구리 갈매역세권이 제로에너지도시 공법을 적용받아 에너지 자립률을 20% 이상 달성한다.

국토교통부는 구리 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에 대한 제로에너지도시(ZET: Zero Energy Town)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29일 밝혔다.

"구리 갈매역세권 에너지 자립률 20% 이상 달성"

국토부는 제로에너지 건축 기법을 지구·도시 단위로 확대 적용하고자 작년부터 신혼희망타운 조성용 공공택지인 구리 갈매역세권과 성남 복정1에 대한 제로에너지도시(ZET) 시범사업을 추진해 왔다.

제로에너지는 단열성능을 극대화해 에너지 사용을 줄이면서 신재생 에너지를 생산함으로써 외부 에너지 사용을 최소화하는 건축이다.

기본계획은 택지지구의 전체 평균 20% 이상 에너지 자립률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건축물 부문의 자립률 목표는 18%이며, 전체 20%를 맞추기 위해 공원과 자전거도로 등 공용 시설 부지에 신재생 에너지 발전 설비를 확충하기로 했다.

구리 갈매역세권 지구는 작년 12월 지구계획 승인을 받아 토지 이용계획 등을 확정했다.

국토부는 성남 복정1 지구에 대해선 토지이용계획을 확정한 후 적용 가능 기술과 경제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나서 기본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시범사업 2곳에 대한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도출된 추진 전략과 적용된 기술요소 등을 바탕으로 올해 말까지 제로에너지도시 추진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상문 건축정책관은 "공공주택지구 시범사업을 통해 제로에너지도시 사업모델을 구축하고, 향후 다른 사업에 적용 가능한 추진계획을 마련해 제로에너지 개념이 건축을 넘어 도시 전반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