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과 SK건설은 26일 발주처인 코리아에너지터미널과 플라자호텔에서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안재현 SK건설 사장, 코리아에너지터미널 문병찬 사장, 김형 대우건설 사장.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과 SK건설은 26일 발주처인 코리아에너지터미널과 플라자호텔에서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안재현 SK건설 사장, 코리아에너지터미널 문병찬 사장, 김형 대우건설 사장.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3,525 +0.71%)이 코리아에너지터미널에서 발주한 ‘울산 북항 석유제품 및 액화가스 터미널 1단계 LNG(액화천연가스) 패키지 건설공사’ 계약을 체결했다. 공사비는 3200억원 규모다.

29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지난 26일 건설공사 계약을 체결했으며 다음달부터 본격 시공에 들어간다. 대우건설은 SK건설과 조인트벤처를 구성해 설계·구매·시공·시운전 등 모든 업무를 원청으로 공동 수행한다. 공사비는 약 3243억원으로 지분율은 대우건설 51%, SK건설 49%이다.

대우건설과 SK건설 다음달부터 2024년 6월까지 울산 북항 내에 21만5000㎘(킬로리터) 용량의 LNG 탱크 1기와 연산 약 100만톤 용량의 기화송출설비를 포함한 부대시설을 건설하게 된다.

이번 입찰에는 대형건설사들이 참여해 FEED(기본설계) 검증, 기술입찰 평가, 가격입찰 평가 과정에서 경합을 벌였다. 대우건설과 SK건설은 동일 공종 수행 경험과 수행 계획 적합성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코로나19와 유가 하락 등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 수주한 이번 공사는 회사가 발주처들과의 우호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며 축적해 온 기술력과 경험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