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신재생'사업 확대
한양, 해남 솔라시도 태양광발전소 준공

중견 건설사 한양이 신재생에너지 분야로 사업을 확장한다.

한양은 한국남부발전 KB자산운용 에너지인프라자산운용 등과 함께 전남 해남군 구성지구 ‘솔라시도’ 일대에 국내 최대 규모의 태양광발전소(사진)를 준공했다고 29일 발표했다.

부지 면적만 약 158만㎡에 달하는 발전소로 국내 최대 규모인 98㎿급 태양광발전설비와 세계 최대 용량인 306㎿h급의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갖췄다. 이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력량은 연간 약 129GWh다. 약 2만7000가구가 1년 동안(가구당 월 400㎾h 이용 기준) 이용할 수 있는 양이다. 또 보성산업 등 그룹 계열사와 함께 발전소 단지 중앙에 조성된 원형광장과 십자도로에 약 14만8760㎡ 규모 태양 정원 선가든을 조성했다. 선가든은 태양의 꽃 해바라기, 전통문양, 전자운동을 모티브로 자연과 사람, 에너지의 공존을 형상화했다.

한양은 이번 발전소 건설을 위한 부지 조성에서부터 EPC(설계, 조달, 시공), O&M(관리 및 운영)까지 사업의 모든 과정을 직접 수행했다. 국내 최대 태양광발전소 준공과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수상 태양광, 육상 풍력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분야 사업에 도전할 계획이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