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적으로는 작년 5월보다 3.8% 줄어

국토교통부는 5월 전국의 주택 인허가 물량은 2만8천279채로 작년 동월(2만9천398채) 대비 3.8%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서울은 4천124채로 작년 동월 대비 22.1% 증가한 가운데 수도권은 1만5천738채로 10.7% 늘었다.

5월 수도권 주택 인허가 1만5천700채…작년 동기대비 10.7%↑

지방 인허가 물량은 1만2천541채로 작년 대비 17.4% 줄었다.

주택 유형별로 아파트는 인허가 물량이 1만9천347채로 3.7% 증가했고 아파트 외 주택은 8천932채로 16.9% 줄었다.

5월 전국 공동주택 분양 물량은 4만1천357채로 작년 동월(4만4천189채) 대비 6.4% 감소했다.

수도권은 2만3천541채로 8.2% 늘었지만 지방은 1만7천816채로 20.5% 감소했다.

일반분양은 2만9천657채로 작년보다 7.3% 증가했고 임대주택은 3천981채로 11.5% 늘었으며, 조합원분은 7천719채로 40.5% 감소했다.

5월 전국의 주택 준공 물량은 3만7천879채로 작년 동월(4만3천985채)보다 13.9% 감소했다.

서울은 5천634채로 32.3% 증가했지만 수도권 전체로 보면 1만7천79채로 31.8% 줄었다.

지방은 2만800채로 작년보다 9.8% 증가했다.

5월 주택 착공 물량은 전국 4만4천717채로 작년 동월(4만1천529채) 대비 7.7% 늘었다.

수도권은 2만4천563채로 작년보다 16.4% 늘었고 지방은 2만154채로 1.3% 감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