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7 부동산 대책 후 서울 곳곳서 최고 매매가
서울 지역 6월 거래량 올해 최다 전망
서울 노원구 일대의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 노원구 일대의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연합뉴스]

6·17 부동산 대책 이후 오히려 서울 곳곳에서 최고 매매가 거래가 연이어 생기고 있다. 수도권 대부분 지역이 규제로 묶이면서 서울과 수도권 차이가 없어져 부동산 투자 수요가 서울로 몰려든 탓으로 분석된다.

28일 부동산 중개업계에 따르면 6·17대책 이후 수도권·지방 일부 지역의 부동산 과열 분위기는 누그러지고 있지만 서울에서는 집값 상승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 정보를 보면 지난 24일 노원구 상계동 미도 전용면적 87㎡는 6억5000만원에 거래된 것으로 신고돼 역대 최고 매매가를 기록했다.

같은 동 벽산 전용 59㎡는 22일 4억3000만원에 매매가 이뤄져 역시 신고가 기록을 다시 썼고, 중계동 중계그린1단지 49㎡는 20일 4억3300만원에 신고가로 매매됐다.

중계동 경남아너스빌 84㎡의 경우 올해 들어 한 번도 매매가 없다가 대책 발표 이후인 20일 6억5000만원 신고가에 거래된 것으로 확인됐다.

구로구 개봉동 현대홈타운 전용 84㎡는 20일 6억9000만원에 신고가 거래가 이뤄졌고, 구로구 천왕동 천왕이펜하우스4단지 85㎡는 6억2700만원에 거래돼 역시 신고가 기록을 깼다.

마포·용산·성동구 지역도 집값 강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마포구 아현동 애오개아이파크 전용면적 30㎡는 24일 4억6000만원에 거래돼 최고 매매가격 기록을 다시 썼다.

같은 동 마포래미안푸르지오1단지는 이달 8일 전용 84㎡가 15억5000만원(15층)에 매매돼 최고가를 기록한 뒤 가격이 내리지 않고 있고 마포래미안푸르지오4단지는 59㎡가 16일 13억8000만원(5층)에 손바뀜해 신고가를 갈아치운 뒤 상승세다.

마포래미안푸르지오1단지 전용 59㎡의 경우 이달 10일 보증금 6억원에 전세 계약이 체결됐는데 현재 집주인들이 7억원 안팎을 부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마포구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 마포구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연합뉴스]

강남권 고가 아파트 가격도 내려가지 않고 있다. 이번 규제로 1년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송파구 잠실동에서도 신고가 경신 소식이 들린다.

잠실동 리센츠 전용 85㎡는 토지거래허가구역 발효 전날인 22일 16층이 23억원에 매매돼 신고가를 기록한 데 이어 다음날 같은 아파트 전용 28㎡가 11억1000만원(5층)에 매매되며 최고 매매가격을 경신해 규제 이후에도 가격이 오히려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잠실동에 인접했지만 이번 규제에서 벗어난 신천동 파크리오의 경우 전용 144㎡가 15일 5층이 19억원에 거래됐는데, 대책 이후인 20일 2층이 19억8000만원에 매매되고 26일 30층이 22억4000만원에 거래돼 신고가 기록을 다시 쓰는 등 풍선효과가 나타났다.

6·17 대책 이후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아파트값 상승은 활발한 거래량이 뒷받침하고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날까지 계약이 신고된 서울의 아파트 거래량은 5619건으로, 이미 지난달 거래량(5479건)을 넘어섰다.

신고 기한이 한 달 이상 남은 점을 고려하면 이달 거래량은 올해 최대인 2월 거래량(8268건)도 뛰어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서울 25개 구 가운데 절반이 넘는 13개 구에서 지난달 거래량을 추월했다. 현재까지 서울의 거래량은 노원(733건), 강서(384건), 도봉(381건), 구로(373건) 등의 순으로 많았다. 9억원 이하의 중저가 매물이 많은 곳 위주로 투자와 실수요 매매가 활발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노원구는 올해 들어 6개월 연속으로 서울 매매량 선두를 놓치지 않으며 아파트값 상승을 견인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노원구 중계동 한화꿈에그린 전용면적 125㎡는 6·17대책 발표 직후인 지난 18일 8억6000만원(5층)에 매매 계약됐다. 이는 지난 2월 중순 같은 면적이 8억500만원(8층)에 거래된 것보다 5500만원 오른 역대 최고가다.

신고가 매매가 이어지자 전세값까지 들썩이고 있다. 업계에서는 "공급보다 수요가 많은 상황이어서 전셋값이 오르고 있다"며 "매매가가 오르면 전세가 오르기도 하고, 또 전셋값이 오르면 집값이 오르는 악순환이 이어진다"고 말했다.

실제로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서울 전셋값은 작년 7월 첫째주 이후 52주 연속 상승을 이어가고 있어 불안한 모습이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용산구 정비창 인근 동부이촌동 아파트들도 규제 후 가격은 더 오르고 매물은 거둬들이는 분위기라고 현지 중개업소들은 전했다.
송파구 잠실동 부동산중개업소 [사진=연합뉴스]

송파구 잠실동 부동산중개업소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