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극복 위한 헌혈 행사 진행
대림산업, 사랑의 헌혈 캠페인 펼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장기화 및 헌혈 기피현상 등으로 혈액 수급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림산업은 이러한 혈액부족 사태를 돕기 위해 ‘사랑의 헌혈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대림산업 임직원들은 서울 종로구 수송동 대림 본사와 광화문 디타워에서 헌혈을 진행했다. 대한적십자사 동부 혈액원에서 출장을 지원했다. 참가자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채혈 전 발열체크, 손소독 등 코로나19 전염 예방 수칙을 철저히 준수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혈액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사랑의 헌혈 캠페인을 진행하게 되었다”며, “긴급하게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의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도록 임직원들의 헌혈이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