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 공간 구성 및 빌딩 외관 리모델링 담당 ‘리노베이션 파트너’로 참여
하반기 공유주방, 피트니스 등 다양한 웰니스 복합 공간 구축 예정
공유오피스 스파크플러스가 14번째 지점인 강남3호점 선입주를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스파크플러스, 14번째 지점 강남3호점 개장

강남3호점(왼쪽 사진 리모델링 전,오른쪽 후)은 강남점(대륭서초타워), 강남2호점(강남빌딩)에 이어 강남역 인근에 세 번째로 선보이는 지점이다. 스파크플러스는 강남3호점에 1인~500인 규모의 다양한 오피스 공간과 웰니스(Wellness) 복합 공간을 구성하고, 로비와 빌딩 외관을 변화하는 등 건물에 새로운 가치를 더하는 빌딩 리노베이션을 진행했다.

지하철 2호선·신분당선 환승역인 강남역 12번 출구에서 도보 3분 거리인 테헤란로 대로변에 있다.임대면적 9500㎡로 총 10개 층(지하 B1과 지상 9개 층)의 대규모 공간을 운영한다.

특히 지하에는 웰니스 복합 공간을 구성해 입주 멤버의 건강한 생활과 F&B 이용 편의성을 지원한다. 공유주방, 피트니스, 웰빙푸드 무인 점포 등의 콘텐츠로 채워진 공간은 하반기에 구축될 예정이다.

다양한 부대시설도 마련됐다. 전문 포토그래퍼 컨설팅을 통해 구축한 ‘촬영 스튜디오’ 공간과 비대면 업무 환경을 보조하는 ‘화상회의 전용 회의실’을 마련했다. 다양한 업무 환경은 입주사 업무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스파크플러스 목진건 대표는 “오피스와 웰니스 콘텐츠로 채워진 강남3호점은 일과 건강, 즐거움 모두를 책임지는 복합 공간으로 구성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스파크플러스는 2018년 12월 강남점을 연 이후 지속적인 수요 증가로 지난 달 강남2호점을 열었다. 강남3호점은 이미 선계약이 70% 이상 완료됐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