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 몰려…최고 경쟁률 94 대 1
'검암역 푸르지오' 청약 돌풍…인천 역대 최다 8만명 신청

DK도시개발과 DK아시아가 인천 서구 검암역세권에 공급하는 ‘검암역 로열파크씨티 푸르지오’(사진) 1순위 청약에 8만4730명이 몰렸다. 올해 인천 역대 최다 청약자가 몰린 ‘힐스테이트 송도더스카이’의 5만8021명을 훌쩍 넘어선 신기록이다.

10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검암역 로열파크씨티 푸르지오 1순위 청약에서 3134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8만4730명이 몰리며 모든 타입이 마감됐다.

평균경쟁률은 27 대 1이며 1단지 84㎡C 타입이 94.77 대 1로 최고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아파트는 오는 16일(2단지)과 17일(1단지) 당첨자 발표 후 29일부터 7월 2일까지 나흘간 계약한다.

대우건설이 시공하는 이 아파트는 지하 2층~지상 최고 40층, 25개 동, 총 4805가구(전용면적 59~241㎡) 규모의 매머드급 단지로 정서진과 아라뱃길, 계양산 조망을 누릴 수 있는 리조트 도시로 조성된다. 전용 84㎡ 이하 중소형 평형이 90%가량을 차지한다. 인천지하철 2호선·공항철도 검암역과 독정역(인천지하철 2호선)이 가깝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1574만원으로 1700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는 인근 검단신도시보다 저렴하다. 전체 분양물량의 80%를 추첨으로 뽑는다. 분양권 전매금지 규제 대상에 해당되지 않아 당첨자 발표 6개월 이후에는 횟수에 상관없이 무제한 전매가 가능하다. 분양 관계자는 “전매제한, 의무거주 등 고강도 부동산 규제를 피한 곳이어서 30~40대도 많이 청약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정모 DK도시개발·DK아시아 회장은 “검암이 송도를 제치고 인천의 대세로 떠오를 것”이라며 “서울에서 가까운 휴양 리조트급 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