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송현동 대한항공 부지 공원화 강행…4670억 제시

서울시가 송현동 대한항공 부지를 문화공원으로 변경하기 위한 사전 작업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 공공개발기획단은 4일 서울시보에 ’북촌지구단위 계획 변경안‘에 대해 주민의견을 청취하는 내용의 열람공고를 게재했다. 주민들이 내용을 열람할 수 있는 기간은 오는 5일부터 19일까지 2주 동안이다. 서울시는 이 계획에서 부지에 대한 보상비로 4670억원을 제시했다.

경복궁 옆 3만6642㎡ 규모의 이 땅은 2008년 대한항공이 삼성생명으로부터 2900억원에 사들였다. 서울 도심 한복판에 있는 ‘알짜 부지’로 고(故) 조양호 회장이 가장 애착을 가진 땅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송현동 대한항공 부지 공원화 강행…4670억 제시

서울시는 지난 28일 도시·건축위원회를 열고 송현동 부지를 문화공원으로 변경하는 내용의 결정안을 상정해 자문을 들은 바 있다. 이번에 서울시가 시보에 게재한 내용은 이 변경안에 대해 인근 주민과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청취하는 것이다.

서울시는 송현동 부지와 관련이 있는 대한항공을 포함한 이해관계자에게 문화공원 변경에 대한 의견을 개진하도록 정식으로 통보한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이미 해당 부지를 “매각하지 않겠다”고 반발한 바 있다. 시세보다 현저하게 낮게 책정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송현동 부지 공원화 계획을 올 8월까지 마무리한다는 입장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난 28일 자문에 이어 예정된 절차를 밟고 있다”며 “ 올 8월까지 송현동 부지를 문화공원으로 조성하는 결정고시를 하겠다는 게 시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도시관리계획을 변경하기 위해선 도시관리계획 결정 입안->주민의견청취->유관부서 협의->도시계획위원회 심의->결정·고시 등의 과정을 거친다.

논란이 된 매각 대금에 대해서는 “대한항공 측이 대략적으로 생각하는 금액이 있을 것”이라며 “객관적인 시세 평가를 위해 감정평가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