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창릉신도시 발표 1년…아파트값 덕양 뜨고, 일산 지고

3기 신도시 가운데 하나인 고양 창릉신도시 지정 발표가 나오고 1년 만에 고양시 부동산 판도가 바뀌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3일 부동산정보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 주택가격동향을 바탕으로 고양시 일산동구·일산서구·덕양구의 아파트 평균 매매 가격을 분석한 결과, 덕양구가 지난달 기준 3.3㎡당 아파트 평균 매맷값이 1천377만원으로 고양시에서 가장 높았다.

같은 기간 일산동구는 1천360만원, 일산서구는 1천266만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월만 해도 3.3㎡당 아파트 평균 매맷값은 일산동구(1천368만원)가 덕양구(1천322만원)보다 높았다.

그러나 지난해 5월 창릉신도시와 고양선 신설 계획 발표를 기점으로 덕양구가 고양시 아파트 가격 상승을 주도하기 시작했다.

지난달 일산동구와 일산서구의 아파트값은 지난해 1월 대비 하락했다.

덕양구가 고양시 최고가 지역으로 올라선 것은 2013년 4월 KB부동산 리브온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후 처음이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작년 5월 덕양구 창릉을 3기 신도시 가운데 하나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또 서울 지하철 6호선 새절역부터 고양시청역까지 약 14.5km 구간의 '고양선'을 신설하겠다고 했다.

이런 영향 등으로 덕양구 아파트 실거래가는 상승세다.

덕양구 행신동 '서정마을6단지' 전용면적 140㎡는 지난해 5월 5억5천800만원에 팔렸지만, 올해 5월에는 7억원에 거래되면서 1년 만에 1억4천200만원 올랐다.

덕양구 행신동 '무원마을5단지' 전용 101㎡도 지난해 5월 4억원에서 올해 5월 5억1천만원에 손바뀜하면서 1년간 약 1억1천만원 상승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정부가 3기 신도시 건설과 함께 광역교통대책도 속도를 높이면서 고양시 덕양구의 영향력이 갈수록 커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최근 일산서구 탄현동 일산두산위브더제니스와 덕이동 하이파크시티, 일산동구 식사동 위시티 등의 대단지 중대형을 중심으로 급매물이 나오고 있다.

이들 단지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대규모 미분양이 발생한 곳이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 일변도 정책으로 아파트값이 하락세를 벗어나지 못하면서 일부 단지에서는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이자도 감당하기 어려워진 가구가 생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건설사가 미분양을 털어내기 위해 매수자들에게 파격적인 은행 대출이자 조건을 내걸어 분양했는데, 아파트 가격 하락에 공시가격까지 떨어지면서 대출 한도가 줄었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