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청 승격, 방사광 가속기 청주 유치 등 호재 이어져
실수요자 선호도 높은 전용 59㎡ 단일면적 2415가구
방사선 가속기 유치, 질병관리본부의 청 승격 등 호재가 있는 충북 청주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나온다.
동양건설산업은 이달 KTX·SRT 오송역세권 인근에 ‘청주 오송역 파라곤 센트럴시티’ 2415가구를 분양한다고 1일 밝혔다.
방사광 가속기 호재 청주 오송에 '오송역 파라곤 센트럴시티'

오송바이오폴리스지구 B2블록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5층 19개동 규모로 건립된다. 전용 59㎡ 단일면적 4개 타입으로 구성된다. 동양건설은 이번 1차를 시작으로 해 향후 이 지역에서 6000여가구를 공급해 '파라곤' 브랜드 타운을 조성할 예정이다.

오송역세권 개발 사업은 오송역 주변 71만3793㎡에 주거용지, 상업·업무용지, 도시기반시설용지, 유통상업용지 등을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오송역 주변 지역의 체계적인 개발을 유도하고 오송생명과학단지의 상업·업무 기능을 보완할 목적으로 개발되는 것이다.

2010년 문을 연 KTX오송역은 2015년 호남고속철도와 2016년 수서고속철도가 잇따라 개통된 이후 지난해 이용객이 800만 명을 돌파하는 등 이용객 증가율이 전국 고속철도 역사 중에서 가장 가파르다. 또 경기도 화성 동탄에서 청주 국제공항까지 연결되는 총연장 78.8㎞의 수도권 내륙선 개발과 함께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강호축’ 고속교통망 구축에도 오송연결선이 포함됐다. 지난해 말 착공한 서울~세종 고속도로가 2024년 개통되면 오송에서 서울까지 70분대면 닿을 수 있다.

이단지는 국내 최대 바이오 클러스터인 오송바이오폴리스지구가 가까운 직주근접형 아파트로 꼽힌다.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및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조성 사업은 지난해 10월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에 선정되며 개발이 가시화됐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이슈가 된 'K-방역 시스템'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오송에 위치한 질병관리본부가 질병관리청으로 승격되는 것도 호재다. 지난달 기초과학뿐 아니라 산업계 연구개발을 지원할 목적인 새로운 방사광 가속기가 청주에 들어서기로 결정됐다.

상품차별화도 눈에 띈다. 채광과 자연 환기에 최적화된 맞통풍 구조를 적용했다.출입구 근처에 ‘내 집 앞 창고’를 두어 입주자들의 수납 편의를 한층 높였다. 또 단지에 아이들이 안전하게 수영과 놀이를 즐길 수 있는 유아수영장을 두었다.
방사광 가속기 호재 청주 오송에 '오송역 파라곤 센트럴시티'

단지와 초·고교가 바로 접해 있고 도보거리에 대규모 근린공원과 어린이공원 등이 예정돼 있다. 또 54만2000㎡ 규모의 공북자연휴양림까지 조성되면 친환경 명품 대단지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다.단지 인근으로 오송다목적체육관과 컨벤션 기능을 갖춘 대형 청주전시관이 들어서고 상업, 업무시설 등이 모인 상업지구와 인접해 있는 것도 장점이다.

비규제지역인 청주 지역은 최근 택지개발지구를 중심으로 부동산시장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분양가상한제 적용으로 합리적인 분양가를 기대할 수 있으며 ‘오송역 파라곤 센트럴시티’의 경우 전국 청약이 가능하다.

모델하우스는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 352의17에 마련된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