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의 미분양 아파트 물량이 4년6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내려갔다.

국토교통부는 4월 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총 3만6천629채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전국 미분양 4년6개월만 최저 수준…지방은 8개월 연속 감소

이는 전달(3만8천304채) 대비 4.4%, 작년 동월(6만2천41채) 대비 41.0% 각각 감소한 것이다.

전국 미분양은 2015년 10월 3만2천221채를 기록한 이후 4년6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수도권 미분양은 3천783채로 전달 대비 10.0% 줄었고 지방은 3만2천846채로 3.7% 감소했다.

특히 지방의 미분양은 작년 8월 5만2천54채 이후 8개월 연속 감소하고 있다.

작년 동월에 비해선 37.6% 줄었다.

건물이 완공되고 나서도 입주자를 찾지 못한 '준공 후 미분양'은 전달 대비 1.7% 줄어든 1만6천372채로 집계됐다.

수도권은 전달보다 3.6% 감소한 2천782채, 지방은 1.3% 줄어든 1만3천590채다.

전체 미분양 물량을 규모별로 보면 전용면적 85㎡ 초과 중대형은 전달 대비 1.3% 감소한 2천925채, 85㎡ 이하는 4.6% 줄어든 3만3천704채다.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은 국토부 국토교통통계누리(http://stat.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