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경강선 초월역 인접 대단지
한라 '광주 초월역 한라비발디' 공급

중견 건설업체인 한라가 다음달 경기 광주시 초월읍 쌍동1지구에서 광주 초월역 한라비발디(조감도)를 내놓는다. 광주 초월읍에서 13년 만에 분양하는 대단지다.

지하 3층~지상 22층 13개 동에 1108가구(전용 62~84㎡) 대단지다. 이 중 전용면적 84㎡가 전체의 절반인 554가구다. 수도권 전철 경강선(판교~여주) 초월역에서 1㎞ 정도 떨어져 있다. 초월역에서 4정거장 떨어진 판교역에서 신분당선으로 갈아타면 서울 강남역까지 50분 거리다. 성남~장호원 간 지방도로와 광주~원주 고속도로(초월나들목)에도 인접해 있다.

단지는 남향 중심으로 배치된다. 보행약자를 위한 보행육교와 엘리베이터도 설치된다. 카드키 하나로 공용 현관까지 한 번에 출입할 수 있는 원패스 시스템과 동별 무인택배 시스템도 갖춰진다. 아파트 단지 앞에 신설될 쌍동초교(가칭) 출입구와 연결된 통학로 및 엘리베이터도 설치될 예정이다.

주민공동시설 출입구 전면에 삼림욕장이, 잔디광장과 연계한 숲속도서관에는 파고라형 오픈 북카페가 설치된다. 단지 곳곳에 유실수를 심고 단지 내 텃밭인 비타가든도 조성된다. 모델하우스는 광주시 역동 28의 30에 마련된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