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건설이 서울 강동구 고덕동 고덕대우아파트 소규모 재건축 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

고덕대우아파트 조합은 지난 23일 일반경쟁 입찰방식으로 진행된 시공자 선정총회에서 동부건설을 시공사로 뽑았다고 25일 밝혔다.
동부건설, 강동 고덕대우 재건축 사업 품어

동부건설은 고덕동 470에 들어선 고덕대우아파트를 지하 3층~지상 27층,총 196가구의 '고덕 한강 센트레빌'(가칭)로 재건축하게 된다.

이 단지는 서울 지하철5호선 명일역이 도보 10분 거리에 있다. 올림픽대로, 양재대로, 암사IC 등 다수의 간선도로가 지나고 있어 편리한 교통 환경을 갖췄다. 명덕초, 명일중, 배재고가 인근에 위치해 있어 교육 인프라도 훌륭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동부건설은 풍부한 시공경험을 가지고 있는 데다 현재 용적률이 250%로 제한받고 있는데 300%로 상향하는 방안을 제시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동부건설은 “최근 고덕은 물론 영등포, 방배, 부산 해운대 등지에서 잇달아 정비사업을 수주했다”며 “풍부한 시공 경험을 바탕으로 강동구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아파트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