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가락동 옛 성동구치소 부지. 연합뉴스

서울 가락동 옛 성동구치소 부지. 연합뉴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옛 성동구치소 부지 내에 들어설 '신혼희망타운' 설계공모 당선작으로 ㈜디에이그룹 엔지니어링종합건축사사무소(대표 김현호)의 작품을 선정했다.

25일 시와 공사에 따르면 당선작은 '창작문화 발전소'와 '경계 없는 거리(borderless street)'를 기본개념으로 제시했다. 담장으로 이분화됐던 주거유형을 하나의 도시로 결합하고, 사람과 장소 중심의 미래지향적인 공동주택을 건설하기 위해 예술·문화·창작이 결합한 느슨한 경계의 '가로중심 마을 만들기'를 하는 게 당선작의 설계 목표다.

앞으로 당선작을 바탕으로 기본설계와 실시설계가 이뤄질 예정이다. 착공은 내년 하반기로 계획돼 있다.

옛 성동구치소 일대 부지는 8만4432㎡이며, 이 중 700여 세대가 입주할 신혼희망타운 용지는 2만1054㎡를 차지한다. 이 부지 중 분양주택 600세대가 들어설 공동주택 용지(2만6773㎡)는 주택 건설과 분양을 위해 민간에 매각한다.

오금역과 인접한 업무시설 용지 9263㎡는 복합 비즈니스·창업 공간 등으로 조성하기 위해 SH공사가 세부계획을 수립한다. 서울시와 SH공사는 주민 의견수렴 등을 거쳐 공공기여시설 용지(1만8992㎡)의 구체적인 조성계획을 내년 상반기에 확정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옛 성동구치소 시설물로 주변과 단절되고 지역과 소통이 원활하지 못했던 지역이 이웃과 공유하는 주민소통 공간, 활력이 넘치는 지역, 주거·경제 등이 활성화되는 지역으로 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