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주거지원 강화, 지자체 등과 협력체계 구축해 원스톱서비스 제공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대전 유성구에서 임대주택 입주민 및 사회적기업 대표와 함께 강화된 주거복지 서비스 제공을 위한 ‘제1호 종합주거복지지사 개소식’을 열었다고 21일 밝혔다.

‘주거복지지사’는 임대주택 공급, 입주자 지원, 주거상담 서비스, 주거급여 실태조사 등을 수행하는 조직이다.LH는 주거복지로드맵 등 정부정책 지원을 강화하고 보다 발전된 지역맞춤형 주거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종합주거복지지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사별 자체 사옥을 확보해 쾌적한 상담공간을 마련하는 등 고객편의를 제공한다. 또 지자체·NGO(비정부기구) 등과 협력 강화로 ‘주거복지 거버넌스’를 구축해 취약계층에 필요한 원스톱서비스 제공을 위한 환경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개소한 ‘대전북부권 종합주거복지지사’는 대전 유성구 소재 15층 규모의 도시형생활주택을 매입해 마련한 제1호 종합주거복지지사다. 지하철 유성온천역과 아까운 이 건물은 업무공간을 비롯해 희망상가, 청년매입임대주택 등 다목적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지상 3~15층에 116가구 규모로 공급되는 청년매입임대주택은 역세권 입지와 저렴한 임대조건을 갖춰 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1층에 공급되는 희망상가(2개호)에는 예비 사회적기업이 저렴한 시세로 장기간 입주해 의미를 더했다.

LH는 이번 대전북부권지사 개소를 시작으로 해 올해 하반기 광주동남권·시흥권 종합주거복지지사를 추가로 착공하는 등 고객중심 주거복지서비스 제공 체계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종합주거복지지사 건립을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지역밀착형 주거복지를 실현하고, 주거서비스 플랫폼 역할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