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적고 개발호재 풍성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 10개 노선 지나는 역세권 오피스텔

서울의 대표적인 낙후지역으로 평가받던 동대문구 청량리역 일대가 들썩이고 있다. 청량리역이 10개 노선이 지나는 수도권 광역교통의 허브로 다시 태어나면서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달 동대문구 전농동 일원에서 주거형 오피스텔 위주로 구성된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를 선보인다. 이 단지는 지하 5층~지상 최고 43층, 3개 동, 486실(전용 37~84㎡)로 이뤄진다. 전용면적별 규모는 △37㎡ 19실 △38㎡ 38실 △53㎡ 76실 △56㎡ 19실 △59㎡ 19실 △71㎡ 1실 △84㎡ 314실 등이다.

○총 10개 노선이 지나는 청량리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 10개 노선 지나는 역세권 오피스텔

교통호재가 풍부하다는 게 최대 장점이다. 청량리역 6번 출구 바로 앞에 있는 역세권 단지로 조성됐다. 청량리역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지난해 8월 예비타당성 통과), GTX-C(2018년 12월 예비타당성 통과) 노선과 더불어 지난해 2월 서울시가 발표한 ‘제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된 강북횡단선(예정), 면목선(예정)이 계획돼 있다. 향후 총 10개 노선이 지나는 서울 최고의 교통 허브로 평가받는다. 강남북 주요 업무지구를 대중 교통으로 30분대면 갈 수 있다. 청량리역 광역환승센터도 GTX 추진 일정에 맞춰 구축이 추진될 전망이다.

일대 재개발 등 정비사업도 속속 진행 중이다. 현재 청량리3·4구역, 동부청과시장정비사업 등이 이미 공사를 진행 중이다. 전농구역, 용두1구역, 전농12구역 등 사업지 반경 1㎞ 내 정비 예정사업만 10곳이 넘는다. 대규모 브랜드 타운이나 아파트촌으로 거듭나는 셈이다. 청량리 종합시장 일대가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돼 개발되는 것도 호재로 꼽힌다. 청량리 종합시장과 주변 총 42만892㎡는 ‘전국 최대 상업·문화의 장’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투자 규제 적은 주거용 오피스텔

이 단지는 주거형 오피스텔 위주로 구성된 만큼 여러 규제로부터 자유로운 게 특징이다. 최근 오피스텔은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하다는 점에서 실수요자는 물론이고 투자자까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청약 통장이 없어도 분양받을 수 있고 재당첨 제한도 없다. 자금조달계획서를 작성할 필요도 없다. 또 주택 수에 포함되지 않아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까지 피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생활편의시설도 갖췄다.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홈플러스, 약령시장, 경동시장, 청량리종합도매시장, 청량리농수산물시장 등을 도보로 이용 가능하다. 경희대병원, 한양대병원, 서울삼육병원, 서울성심병원 등 대형 의료시설도 가깝다. 또 반경 3㎞ 내에 서울시립대, 고려대, 성신여대, 한양대, 경희대, 한국외국어대, KAIST 등 총 7개 대학이 있어 배후수요도 풍부하다.

청량리역 인근 단지의 분양 성공 사례도 이 단지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배경이다. 롯데건설이 지난해 7월 전농동에 공급한 ‘청량리역 롯데캐슬 SKY-L65’는 68실 모집에 1810명이 청약해 평균 26.6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청량리역세권 개발지역에서 공급된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와 ‘청량리역한양수자인192’에도 1순위 청약 통장이 대거 몰렸다.

입주민들을 위한 특화 설계 및 시스템을 도입해 주거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전용 53㎡, 84㎡ 타입은 각각 3베이(방 2개와 거실 전면향 배치), 4베이의 판상형 구조로 설계한다. 맞통풍이 유리하며 채광 및 환기가 뛰어난 구조다. 일부 호실에는 드레스룸, 팬트리 등의 넉넉한 수납공간을 마련해 공간 효율성을 높였다. 또 단지는 시원하고 청량한 바람이 부는 곳이라는 뜻의 ‘청량리(淸凉里)’라는 지명에 어울리도록 청량한 바람과 전통 창호의 디자인 패턴을 형상화해 독특한 입면(옆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단지에 적용되는 특화설계도 눈여겨볼 만하다. 에어샤워시스템에는 초미세먼지 99.97%를 차단할 수 있는 H13등급 필터가 적용된다. 전열교환방식 실내환기 시스템, 스마트폰 소지 때 공동현관 자동열림 및 엘리베이터 호출이 가능한 원패스 시스템, 스마트폰 앱으로 제어가 가능한 가전기기 연동 힐스테이트만의 통합 플랫폼 ‘Hi-oT(하이오티)’ 등 특화설계도 눈에 띈다. 게다가 동별로 테마별 조경 특화가 이뤄질 예정이다. 주변과의 조화를 고려한 시설물이 설치될 예정이어서 아파트에 버금가는 우수한 환경을 갖추게 된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각종 규제를 받지 않는다는 점과 다양한 교통 호재로 미래 가치가 높다는 점에서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며 “‘힐스테이트’ 브랜드의 우수한 상품성에 청량리역 인근의 탁월한 입지까지 갖춰 청약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모델하우스는 동대문구 신설동 92의 62에 마련된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