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이어…글로벌 경쟁력 인정"
SK건설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초대형 PDH(프로판 탈수소화 설비) 플랜트의 기본설계(FEED)를 수주했다.

SK건설은 SK가스·사우디 AGIC의 합작투자회사가 발주한 PDH 플랜트 및 유틸리티 기반시설의 FEED 계약을 맺었다고 18일 밝혔다. 수주금액은 755만달러(약 92억원)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이번 수주는 지난해 벨기에 PDH 프로젝트 FEED 수주에 연이은 성과로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PDH는 프로판가스에서 수소를 제거해 프로필렌을 생산하는 공정이다. 프로필렌은 공정을 통해 고분자 소재인 폴리프로필렌(PP)으로 중합된다. 폴리프로필렌은 파이프, 자동차 내외장재 등 산업용 소재에서부터 주방용기, 위생용품 등 생활소재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사용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북동쪽으로 600㎞ 떨어진 주바일산업단지에 연산 84만3000t 규모의 프로필렌을 생산하는 초대형 PDH 플랜트와 유틸리티 기반시설의 FEED를 약 6개월 동안 수행하는 사업이다.

SK건설은 SK가스와 함께 울산 PDH 플랜트 프로젝트도 수행했으며, 지난해에는 벨기에 PDH 플랜트 프로젝트에 참여해 국내 최초로 서유럽 PDH 플랜트 시장에 진출했다. 석유화학기업 AGIC는 APC의 100% 자회사다. 모회사인 APC는 2005년 설립된 사우디 상장회사로, 사우디에 연산 45만5000t 규모의 PDH 플랜트와 연산 45만t 폴리프로필렌 플랜트를 소유하고 있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