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GS건설·대림산업 경쟁
조합, 18일 3社 입찰제안서 공개

내달 20일 시공사 선정 총회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단했던 시공사 선정 절차를 재개한다. 총 사업비만 7조원에 달하는 한남3구역의 시공사 선정은 상반기 도시정비업계 주요 이슈 중 하나로 꼽힌다.

한남3 시공사 선정 재개…7조원 수주전 승자는 누구

13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은 오는 18일 현대건설·GS건설·대림산업 3사의 입찰제안서를 공개하고 다음달 3일 1차 합동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합동설명회와 주민들의 의견 수렴 절차를 거친 뒤 다음달 20일 시공사 선정 조합원 총회를 열어 모든 절차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조합과 건설회사들은 조합 사무실에 봉인된 입찰제안서를 열고 조합원에게 각 사의 제안을 비교표로 작성해 제시할 예정이다. 다음주부터 다음달 20일까지 약 한 달간 건설사들의 수주전이 본격 재개될 전망이다.

한남3구역은 한남동 686 일대에 지하 6층~지상 22층, 197개 동에 아파트 5816가구(임대 876가구 포함)와 근린생활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공사비만 1조8880억원으로 추정될 정도로 역대 재개발 사업 중 규모가 크다.

건설사들은 제안한 내용을 토대로 조합원들의 표심을 잡기 위해 적극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1차 입찰에서 조합원에게 가구당 5억원의 최저 이주비를 제시했다. GS건설은 일반분양가를 3.3㎡당 7200만원까지 보장해주겠다고 제안했다. 대림산업은 이주비를 담보인정비율(LTV) 100% 보장과 함께 임대아파트가 없는 단지를 공급하겠다고 제시한 바 있다.

정부의 재개발 임대주택 비율 강화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등의 규제를 최소화하는 제안서가 입찰 성적을 좌우할 요소로 꼽고 있다. 한남동 A공인 관계자는 “아직 입찰제안서가 개봉되지 않아 조합원들 사이에서 건설 3사에 대한 찬반 의견이 팽팽하다”며 “일반분양 물량이 적어 정부의 강도 높은 규제를 피하는 게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조합장 해임을 요구하면서 시공사 선정 과정에 잡음을 예상하는 시각도 적지 않다. 비상대책위는 “사업 지연의 책임을 물어 조합장을 해임해야 한다”며 조합장 해임 동의서를 받고 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