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코레일)는 옛 포항역 폐선 부지와 천안아산역 인근 아산배방 철도부지 개발을 위한 민간사업자를 공모한다고 13일 발표했다.

공모기간은 13일부터 70일간이고, 민간사업자가 한국철도 토지 매입을 전제로 한 개발 매각 방식으로 추진한다.

‘옛 포항역 부지 개발사업’은 KTX포항역 신설 이후 문을 닫은 옛 포항역 인근 철도 부지 2만6000여㎡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한국철도는 지방자치단체가 기반시설 공사를 직접 시행하는 도시개발사업(환지방식)이 되도록 포항시와 협의해 인허가 기간을 단축시키고, 주거·판매·업무 등 다양한 복합기능 시설로 개발할 수 있도록 사업성을 높였다.

대상지인 경북 포항시 북구 대흥동은 주변에 죽도시장, 포항중앙상가 등 시내 중심 상업시설이 위치하고, 지자체 경관 개선 사업으로 유동인구가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한국철도는 소개했다.

‘아산배방 부지 개발사업’은 충남 아산시 배방읍 장재리 일대 약 2만2000여㎡ 규모 나대지를 일반상업부지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이 부지는 KTX가 정차하는 천안아산역까지 도보 2분 거리의 초역세권으로 주변 상업 및 업무용 토지는 전부 매각됐다.

대상 부지 인근 탕정지구 개발(1~2단계 완공, 3단계 진행 중)과 삼성디스플레이 생산공장 증설로 산업인구가 5만 명 이상 유입될 것으로 한국철도는 내다봤다.

공모 관련 자료는 별도로 한국철도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공모지침서 등 공모관련 자료도 함께 제공한다.

성광식 한국철도 사업개발본부장은 “철도 부지는 주거, 상업, 교통이 공존하는 복합 공간으로 지역사회의 새로운 구심점이 될 것”이라며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유기적으로 협력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