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시행 인가 4년 만에
전용 39~112㎡ 776가구 분양
경기 광명뉴타운 광명1구역이 재개발 마지막 관문인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았다. 서울과 접한 미니 신도시급 뉴타운사업에 속도가 붙고 있다.

광명뉴타운 1구역 관리처분 인가

6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광명1구역은 지난달 28일 광명시로부터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았다. 2016년 6월 사업시행계획 인가를 받은 이후 약 4년 만이다.

2009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광명1구역은 광명동 9의 8 일대로 사업면적이 16만3004㎡에 달한다. 서울 구로구와 광명지역 하천인 목감천에 닿아 있다. 재개발을 통해 지하 3층~지상 최고 38층짜리 아파트 28개 동이 들어선다. 3585가구(임대 217가구) 중 일반분양 물량은 전용면적 39~112㎡ 776가구다. 시공은 GS건설 포스코건설 한화건설이 맡는다.

광명뉴타운 1구역 관리처분 인가

광명뉴타운은 광명동과 철산동 일대 231만9545㎡ 규모의 재개발사업이다. 처음엔 16개 구역으로 시작됐지만 3·6·7구역 등 다섯 곳이 정비구역에서 해제되면서 11개 구역만 사업을 진행 중이다. 계획대로 진행되면 2025년 인구 11만여 명, 4만4000여 가구가 사는 미니 신도시로 탈바꿈하게 된다.

광명뉴타운은 서울은 물론 인천 수원 등과 가까워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많다. 서울지하철 7호선 광명사거리역을 끼고 있는 역세권 배후 주거지로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업 속도가 가장 빠른 광명16구역은 내년 11월 준공 예정이다. 광명14구역과 15구역도 조합원 이주를 마친 뒤 착공에 들어갔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준비하는 나머지 구역도 연내 관리처분 절차를 마칠 것”이라고 말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