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구 LNG 트레인3' 616억에
대우건설, 인도네시아 플랜트 공사 첫 수주

대우건설은 인도네시아에서 5000만달러(약 616억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액화 플랜트 배관공사를 수주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이 회사의 첫 인도네시아 LNG 플랜트 사업 수주다.

이 프로젝트는 인도네시아 서부 파푸아주 빈투니만 지역에 있는 ‘탕구(Tangguh) LNG 트레인3’(사진) 액화 플랜트 공사 중 콜드 섹션의 고난도 배관공사다. 콜드 섹션은 천연가스를 액화 형태로 변환시키는 핵심 공정이다. 탕구 LNG 트레인3 사업 전체를 주관하고 있는 원청사 ‘사이펨’이 원활한 공사 진행을 위해 대우건설에 긴급 시공을 요청, 수의 계약을 맺었다.

대우건설은 전 세계 LNG 액화 플랜트 약 90기 중 10기를 시공할 만큼 이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정부의 신남방 정책에 발맞춰 동남아시아 지역의 신시장 개척을 추진한 것이 결실을 보게 됐다”고 말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