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3차원) 공간데이터 플랫폼업체 어반베이스(대표 하진우)가 언택트(비대면) 기반의 기술력을 인정받아 신세계아이앤씨 등 4개사로부터 투자를 유치한다.

어반베이스는 신세계아이앤씨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기존 투자자인 우미건설이 후속 투자했고, 인라이트벤처스와 브리즈인베스트먼트가 신규 투자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언택트 기반 산업이 주목받는 가운데 어반베이스도 언택트 분야에서 기술력과 성장성을 인정받았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어반베이스, 신세계아이앤씨 등 4개사로부터 투자 유치

어반베이스의 모든 기술과 서비스는 비대면을 전제로 한다. 별도의 오프라인 공간없이 온라인 또는 모바일에서 기업과 고객 간 새로운 연결 수단을 제공한다. 가상의 공간에서 원하는 스타일로 미리 실내를 꾸며볼 수 있는 ‘3D 홈인테리어 시뮬레이션’과 증강현실(AR) 환경을 손쉽게 구축하도록 돕는 ‘AR 뷰어’는 이미 LG전자, 퍼시스그룹, 에이스침대 등 다수의 가전·가구 및 인테리어 브랜드에서 고객 커뮤니케이션 툴로 활용되고 있다.

해외 시장도 공략 중이다. 어반베이스는 작년 8월 일본 법인 설립 후 일본의 대표 부동산 및 가구·생활용품 기업들과 계약을 맺고 현지 서비스를 하고 있다. 일본도 코로나19로 인해 여러 분야에서 언택트의 필요성이 대두되며 프로젝트 진행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신세계그룹의 다양한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유망 스타트업을 찾던 신세계아이앤씨는 어반베이스의 기술이 부동산 영역과 함께 유통 산업에서도 소비자에게 색다른 쇼핑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핵심 기술로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또 어반베이스의 기술 모두 타기업에서 쉽게 활용 가능한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 형태로 제공되기 때문에 다양한 사업 모델을 만들고 활용할 수 있는 것도 고려됐다.

지난해에 이서 두번째 투자를 단행한 우미건설과는 프롭테크(부동산 스타트업) 분야에서 창의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설계하기 위한 장기적 협업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직방이 설립한 프롭테크 전문 벤처캐피탈 브리즈인베스트먼트도 이번 투자에 새롭게 참여했다.

어반베이스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모든 서비스를 하나로 통합된 플랫폼을 구축하고 사업 영역을 B2C(기업과개인간 거래)로 확장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또 하반기 일본 내 첫 서비스 도입에 맞춰 일본 최대 광고 회사와 함께 대규모 현지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다.하진우 어반베이스 대표는 “재무적 투자자(FI)보다 전략적 투자자(SI)가 적극 투자에 참여했다”며 “유통, 부동산 플랫폼, 건설 등 다양한 산업에서 3D 활용 기술의 잠재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