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순위 다음달 6일 신청, 7일 추첨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경기 양주신도시 옥정지구 내 연립주택용지 3필지(총 4만9712㎡)를 추첨 방식으로 공급한다고 14일 밝혔다.
LH, 양주 옥정지구에 연립주택용지 추첨 공급

옥정 D1블록은 면적 1만4998㎡, 공급가는 118억원이다. 주택 138가구를 지을 수 있다. D2블록은 면적이 2만1819㎡(200가구 규모)다. 공급가는 171억원이다. D3블록 면적은 1만2893㎡, 공급가 103억원이다. 이 용지엔 118가구를 지을 수 있다. 세 곳 모두 건폐율 60%이고 용적률은 100%이다.

옥정신도시는 작년 12월 지하철 7호선 연장선이 착공했고 광역급행철도(GTX) C 노선도 착공할 예정이다. 구리-포천 간 고속도로와 3번국도 우회도로, 수도권 제2외곽순환도로 등으로 도로망이 우수하다는 평가다. LH는 "지구단위계획 변경으로 전용면적 유형이 85㎡초과에서 60∼85㎡로 변경 가능하다"며 "세대 수 증가로 사업성이 강화됐다"고 설명했다.

1·2순위는 옥정 D1~3블록 일괄 신청을 받는다. 3순위는 필지별 개별 신청이 가능하다. 1순위는 다음 달 6일 신청을 받고 7일 추첨한다. 2순위는 같은 달 8일 신청 뒤 11일 추첨한다. 3순위는 신청일 12일, 추첨일 13일이다. 선순위 마감 시 후순위는 신청받지 않는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