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 시공사 선정을 진행 중인 서울 반포동 반포주공1단지 3주구. 한경DB

재건축 시공사 선정을 진행 중인 서울 반포동 반포주공1단지 3주구. 한경DB

서울 반포동 반포주공1단지 3주구가 시공사 선정 입찰을 마감한다. 대우건설과 삼성물산의 2파전이 될 것이란 게 정비업계의 관측이다.

10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건축조합은 이날 시공사입찰을 마감한다. 총 공사비 8000억원을 들여 일대 낡은 아파트를 헐고 새 아파트 17개 동, 2091가구로 다시 짓는 사업이다.

대우건설이 마감 하루 전인 전날 가장 먼저 입찰을 마쳤다. 총 800억원의 입찰보증금과 제안서를 조합에 제출하고 기호 1번을 받았다. 시공사 선정을 할 땐 입찰한 순서대로 번호를 부여받는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정비사업에선 입찰 마감일까지 건설사들끼리 눈치싸움이 치열하다”며 “준비된 자세와 수주 의지를 보이기 위해 가장 먼저 입찰을 끝냈다”고 설명했다.

정비업계에선 대우건설과 삼성물산의 2파전으로 시공권 경쟁이 압축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5년 만에 수주전에 뛰어든 삼성물산은 일찌감치 조합에 입찰보증금과 제안서를 냈고 이날 600억원 규모의 이행보증증권마저 낸다는 계획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강남권 정비사업 왕좌를 탈환하기 위해 앞으로 열릴 합동설명회에서 래미안의 브랜드 가치를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월 이 조합의 현장설명회엔 대우건설과 삼성물산 외에도 다수의 건설사가 참여했다. 그러나 한남3구역 수주에 공을 들이는 현대건설과 GS건설, 대림산업 등은 입찰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반포주공1단지 3주구는 당초 2018년 HDC현대산업개발을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했다. 하지만 공사비 등을 놓고 갈등이 지속되다 지난해 12월 시공계약을 해지했다. 이번 입찰이 끝난 뒤엔 6월께 총회를 열어 시공사를 다시 선정할 예정이다.

전형진 기자 withmol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