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벨로퍼 사업에 역량 집중
대림그룹의 건설 계열사인 삼호와 고려개발이 합병한다. 합병회사의 사명은 ‘대림건설’이다. 대림건설은 디벨로퍼 사업에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대림그룹에 따르면 삼호와 고려개발은 27일 이사회를 각각 열고 합병을 결의했다. 오는 5월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하고 7월 1일 합병절차를 최종 마무리할 계획이다.

삼호와 고려개발의 합병비율은 1 대 0.451이다. 지난해 삼호의 매출은 1조2799억원, 자산은 8517억원이었다. 고려개발은 매출 6849억원, 자산 6134억원을 기록했다. 합병 후 매출 1조9649억원, 자산 1조4651억원으로 증가해 2020년 시공능력평가 16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그룹 측은 확장된 외형을 바탕으로 대형 건설사 중심의 시장인 수도권 도시정비사업, 데이터센터, 대형 사회간접자본(SOC)사업, 글로벌 디벨로퍼 사업 등 신시장을 개척할 방침이다. 그룹 관계자는 “합병 후 수익 성장을 통해 2025년 국내 건설사 영업이익 10위권에 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룹 안팎에선 주력사업 분야가 다른 두 회사가 합병함으로써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