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114 주간 시세

송파·강남·강동구 하락폭 커
주택대출금지·보유세 부담 영향
 뉴스1

뉴스1

서울 아파트값이 10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정부 대출 규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공시가 인상에 따른 보유세 증가 등이 맞물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2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27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0.01% 떨어졌다. 지난해 6월 첫째주(-0.01%) 이후 약 10개월 만의 하락 전환이다.

강남권 중심으로 하락폭이 컸다. 송파구 아파트값이 가장 큰 폭인 전주 대비 -0.17% 떨어졌다. 이어 강남(-0.12%), 강동(-0.06%), 서초(-0.04%), 용산(-0.01%) 순이었다.

서울 아파트값, 10개월 만에 떨어졌다

단지별로는 송파구 잠실동 주공5단지, 레이크팰리스와 신천동 잠실파크리오가 500만~2500만원가량 하락했다. 강남구에서는 개포동 래미안블레스티지와 개포 주공5·6단지 등이 500만~9000만원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 이후 15억원 초과 주택 대출이 전면 금지되면서 서울 부동산 시장은 급속도로 얼어붙었다. 이달 들어 확산한 코로나19는 매수세를 더 위축시켰다. 최근에는 공시가격 급등에 따른 보유세 부담 증가로 다주택자들이 매도로 돌아서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KB부동산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시장의 매수우위지수는 81.1로 지난주(91.8)보다 크게 낮아졌다. 이 지수가 100보다 낮으면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많다는 의미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강남권 집값 하락세가 장기화하면 비강남권과 경기·인천 부동산 시장까지 얼어붙을 수 있다”고 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