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그룹, 코로나 위기 처한 협력사에 20억 지원

호반그룹(회장 김상열·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위기에 처한 협력사들에 20억원 규모의 경영안정 자금을 지원한다.

호반그룹은 26일 서울 우면동 호반파크 2관에서 심용길 현호건설 대표에게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경영안정 지원금’을 전달했다.

이번 경영안정 지원금은 총 20억원 규모로 호반건설·호반산업 협력사 200개 업체에 지급된다.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대구경북 협력사에 우선 2000만원이 전달되고, 공사를 진행 중인 현장 협력사들에 1000만원씩을 지원한다.

김상열 회장은 “어려운 시기에 조금이나마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마음을 담아 경영안정 지원금을 드린다”고 말했다.

호반그룹은 앞서 이달 초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10억원 상당을 지원했다. 호반건설은 대한적십자사에 성금 3억원을 기탁했다. 또 상업시설 임대사업을 하고 있는 ‘아브뉴프랑’과 레저사업 운영사인 호반호텔&리조트는 200여 개 임대 매장의 소상공인과 중소사업자에게 최장 6개월간 임대료의 10~30%를 감면해주기로 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