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활용 3D기술 특허 출원
현대엔지니어링이 비정형 건축분야의 스마트 건설 기술을 확보하고 시장 선점에 나섰다. 일반적인 건축물은 직선으로 반복적인 형태를 갖고 있는 반면 비정형 건축물은 복잡한 곡면과 유선형을 포함하고 있어 시공 난도가 높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로봇을 활용해 3차원(3D)프린팅과 거푸집을 제작하는 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특허를 출원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기술 개발은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비정형 건축 분야의 시공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시멘트 회사인 삼표와 공동 연구로 진행했다. 건축 로봇 스타트업인 ‘BAT’는 로봇 구동을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2018년 개발에 들어간 뒤 2년간 연구한 끝에 국내 최초로 3D프린팅을 이용한 비정형 건축물 시공 기술을 확보했다. 초고성능콘크리트(HHPC)를 재료로 사용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이 확보한 주요 스마트 건설 기술로는 3D프린팅 철근 제작과 로봇을 활용한 스티로폼(EPS) 거푸집 제작, 3D스캐닝 정밀도 검측 등이 있다.

최다은 기자 ma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