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 "내달 총회 연기하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남3구역 재개발 등 서울 주요 정비사업장의 시공사 선정이 연기된다. 사업 기간이 길어지는 데 따른 비용 증가가 불가피하게 됐다.

한남 3구역 시공사 선정, 5월로 늦춰

24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은 최근 용산구에 시공사 선정 조합원 총회를 연기하겠다는 방침을 전달했다. 5월 중 합동설명회를 개최하고 5월 31일 총회를 여는 방안이 유력하다. 정부가 코로나19 관련 문제로 강경한 입장을 내비치면서 총회 연기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한남3구역 사업 일정은 한 달가량 지연될 전망이다. 조합은 당초 다음달 16일 합동설명회, 같은 달 26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열 계획이었다. 이 사업장은 지난해 불법 수주 논란으로 시공사 입찰이 한 차례 무산됐다. 지난해 수주전과 마찬가지로 현대건설과 GS건설 대림산업 등 3개사가 시공권을 다투고 있다.

4월 1일 시공사 선정을 예정했던 서초구 신반포15차도 5월 이후 조합원 총회를 열기로 결정했다. 이 조합은 지난해 12월 기존 시공사였던 대우건설과의 계약을 해지하고 새 시공사 선정을 진행 중이다. 본입찰에 참여한 업체는 삼성물산 대림산업 호반건설이다.

서울시는 이달 초 각 자치구에 “조합들이 총회를 강행하면 법적 조치뿐만 아니라 행정 지원까지 중단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수백 명에서 많게는 1000명 이상이 모이는 총회를 통해 전염병이 확산될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서다. 현행법상 시공사 선정 총회에는 조합원의 50% 이상이 출석해야 한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단지에 따라서는 한 달만 늦어져도 수십억원의 사업비가 증가할 수 있다”며 “무조건 미루기보단 분산집회 등 대안을 마련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