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반포 센트럴자이 등 9852가구
올해 2분기 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는 6만7000여 가구로 최근 5년 평균 대비 26%가량 줄어든다. 하지만 서울은 지난 5년 평균 대비 38% 이상 늘어난 1만 가구 가까이 입주한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4~6월 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는 6만7383가구로 집계됐다. 최근 5년 평균(9만1000가구) 대비 26% 감소한 수치다. 서울은 분위기가 다르다. 같은 기간 9852가구가 입주해 지난 5년 평균(7000가구) 대비 38.6% 늘어난다.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 센트럴자이(757가구), 강동구 길동 e편한세상 강동 에코포레(366가구), 영등포구 문래동 6가 롯데캐슬 뉴스테이(499가구) 등이 다음달 입주하는 주요 단지다. 오는 6월에는 송파구 거여동 e편한세상 송파 파크센트럴(1199가구), 은평구 수색동 DMC 롯데캐슬 더 퍼스트(1192가구) 등 대단지 아파트가 집들이를 한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선 4월 과천 중앙(1571가구), 부천 괴안(921가구) 등 7960가구, 5월 시흥 대야(2003가구) 등 8242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6월엔 양주 옥정(2038가구), 인천 송도(1530가구) 등에서 1만2247가구가 입주를 준비하고 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