넉달간 급여 30% 기부
국토정보공사 임원, 급여 기부운동 동참

한국국토정보공사는 최창학 사장(사진) 등 임원진 네 명이 4개월간 급여의 30%를 기부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 중 처음이다.

정부 고위공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급여 반납을 결정한 것에 동참하기 위해서라고 공사 측은 설명했다. 공사의 지역본부장과 부설기관장도 급여의 10%를 기부하기로 했다.

최 사장은 “정부와 사회 각계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부와 지원이 확산하고 있어 우리 공사도 함께하기로 했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뜻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반납된 연봉은 전액 코로나19 환자 돕기를 위한 재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앞서 공사는 1000만원 상당의 마스크와 손 세정제를 구입해 전북지역 사회복지기관을 비롯한 선별진료 의료기관에 전달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