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본격 확산되면서 부동산 중개업소의 폐업도 늘어났다.

23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지난 2월 전국 부동산 중개업소는 개업 1890건, 폐업 1277건, 휴업 96건으로 집계됐다. 부동산 중개업소 폐업은 지난 1월보다 16건(1.3%) 소폭 늘었다.

부동산 경기가 위축됐던 지난해 2월 폐업(1214건)과 비교해도 올해 폐업이 더 많다. 코로나19가 확산될 수록 폐업수도 늘어났다. 지난달 1∼10일 406건이었던 폐업은 11∼20일 424건, 21∼29일 447건으로 점점 늘었다. 2월에 폐업이 전달보다 늘어난 건 최근 3년 새 처음이다.

개업은 지난 1월보다 192건(9.2%) 줄었다. 개업은 2월 1∼10일 635건에서 11∼20일 735건으로 늘었다. 그러다가 21∼29일 502건으로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다.

2~3월에는 보통 이사나 입주가 몰려있고, 전년도 공인중개사 시험 합격자들이 개업을 시작하는 시기다. 공인중개사가 사무소를 개업하려면 실무교육(28시간 이상)을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사무소 개설은 교육 이수 이후 1∼2주 지난 뒤 이뤄지는 게 일반적이다. 그러나 올해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지난달 24일부터 교육이 아예 중단된 상태다.

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는 "월말부터 개업은 줄었고 폐업은 꾸준히 늘고 있다"며 "3월에 본격적으로 개업 감소와 폐·휴업 증가가 반영된 수치가 나오면 추세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협회는 이달부터 기존 중개업소 개·폐업 통계에 '휴업'을 추가해 집계할 예정이다. 공인중개사법 제21조는 3개월을 초과해 휴업하는 경우에는 등록 관청에 휴업 신고를 의무화하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