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6월 TF구성…회의 한번뿐
8200가구 공급계획 차질 우려
서울 한복판에 8200여 가구를 공급할 수 있는 성동구 성수동 성수전략정비구역 1·2·3·4지구의 주택 재개발사업이 아홉 달째 멈춰 있다. 서울시는 성수지구의 도로와 학교 등 기반시설을 종합적으로 마련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꾸렸지만 그동안 단 한 차례 회의를 여는 데 그쳤다.

'한강변 50층' 성수전략정비구역…서울시, 9개월째 '방치'

19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해 6월 성동구청장과 각 조합장, 서울시 관계자가 참여하는 성수전략정비구역 TF를 출범했지만 지난해 7월 4일 한 차례 회의를 열고 지금까지 2차 회의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다. 성수2지구 조합 관계자는 “지난해 7월 상견례 겸 회의를 연 뒤 감감무소식”이라며 “서울시가 강변북로 지하화 무산 대책과 한강 접면부의 아파트 최고 층수를 12층 이하로 낮추는 ‘한강변관리방안’(2014년)에 따른 갈등 조율 등을 이유로 회의를 미루고 있다”고 말했다.

성수 전략정비구역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 재임 시절 한강변 재개발 프로젝트인 ‘한강 르네상스’ 구상 아래 50층 재개발이 가능한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 사업 구역은 △1지구(19만4398㎡) △2지구(13만1980㎡) △3지구(11만4193㎡) △4지구(8만9828㎡) 등 4개 지구로 8249가구가 공급된다.

서울시는 지난해 6월 성수1지구의 건축심의를 반려하는 대신 ‘성수전략정비구역 TF’를 구성해 기반시설을 보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성수2지구의 조합 설립이 무산될 경우를 대비해 ‘성수지구 종합개발계획’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성수2지구는 지난 3월 성동구로부터 조합설립인가를 받아 일몰제를 피했지만, 서울시는 TF 회의 일정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성수 개발계획은 강변북로 지하화와 도로, 공원 등 기반시설을 통합 개발해야 완성되도록 수립돼 있다”며 “현재 지구별로 사업에 시차가 있어 용역 및 설비업체의 의견을 듣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한강변 50층' 성수전략정비구역…서울시, 9개월째 '방치'

사업이 계속 연기되면서 조합원들의 불만이 터져나오고 있다. 특히 성수지구 중 사업 진척이 가장 빠른 4지구는 2017년 6월 건축심의안을 제출했지만 2년9개월 동안 보류된 상태다. 성수4지구 관계자는 “서울시에서 움직임이 전혀 없어 사업이 전면 중단된 상태”라며 “성수지구의 지구단위계획을 전면 재정비한다는 말도 나와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조합원 사이에서는 강변북로 지하화 무산으로 인해 ‘한강변 50층’ 계획이 전면 백지화되는 것 아니냐는 위기감도 감돌고 있다. 성동구 관계자는 “강변북로를 지하화하고 문화공간을 조성하는 조건으로 평균 283~314%로 용적률 상향을 받았는데 이 사업이 백지화되면 한강변 50층도 무산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