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집중! 이 아파트

23일 특공, 24일 1순위 청약

비규제지역…전매제한 6개월
전용 84㎡거실 3면 개방 설계
9억이하 중도금 이자 후불제
현대건설이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공급하는 ‘힐스테이트 송도 더스카이’ 전용 102㎡ 거실.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공급하는 ‘힐스테이트 송도 더스카이’ 전용 102㎡ 거실. 현대건설 제공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규제의 반사이익으로 인천 송도국제도시가 ‘풍선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주요 지역의 규제 강도가 높아지면서 비규제지역인 송도로 실수요 및 투자수요가 몰려들고 있어서다. 이런 가운데 현대건설이 송도국제도시 1공구 B2블록에 ‘힐스테이트 송도 더스카이’를 공급한다. 지하철 역이 단지와 직접 연결되고 송도 워터프런트 호수를 마주하고 있어 투자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뜨거워진 인천 송도

현대건설이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공급하는 ‘힐스테이트 송도 더스카이’  투시도.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공급하는 ‘힐스테이트 송도 더스카이’ 투시도. 현대건설 제공

이 단지는 지하 5층~지상 최고 59층, 6개 동(오피스텔 1개 동 포함), 아파트 1205가구(전용면적 84~175㎡)와 오피스텔 320실(전용면적 59㎡)로 이뤄진다. 지하 1층~지상 3층에는 연면적 2만5775㎡ 규모(158실)의 단지 내 상업시설 ‘스카이 에비뉴’가 조성된다.

송도 아파트 시장은 최근 달아오르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송도가 있는 인천 연수구의 주간 아파트매매가격 상승률은 지난해 9월 상승 전환한 이후 지난달부터 급등하기 시작했다. 2월 넷째주에는 1.06%를 기록한 데 이어 이달 첫째주와 둘째주 각각 0.82%, 0.77% 올랐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송도 더스카이', 초역세권에 호수조망까지…송도 '랜드마크'

송도는 비규제지역이라 분양권 전매제한 기간이 6개월로 짧다. 대출한도도 담보인정비율(LTV) 70%, 총부채상환비율(DTI) 60%로 수도권 규제지역보다 높다. 송도의 K공인 관계자는 “작년 8월 수도권광역철도(GTX)-B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서 송도 시장이 꿈틀대다가 지난달 수도권 규제 풍선효과로 상승세를 탔다”고 말했다.

힐스테이트 송도 더스카이는 가격경쟁력도 갖췄다는 평가다. 전용 84㎡ 분양가는 평균 7억3000만~7억4000만원, 전용 102㎡는 8억7000만~9억1000만원이다. 사업지에서 약 1.5㎞ 거리에 있는 ‘송도 더샵 퍼스트파크 F15블록’(2017년 11월 입주) 전용 84㎡는 이달 8억8000만원에 거래가 이뤄졌다. ‘송도 더샵 퍼스트파크 F14블록’(2017년 11월 입주) 전용 108㎡도 9억3000만원에 거래됐다.

국제업무지구역과 워터프런트 호수 인접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송도 더스카이', 초역세권에 호수조망까지…송도 '랜드마크'

이 단지는 입지여건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인천지하철 1호선 국제업무지구역이 단지와 바로 연결된다. 지하철을 타면 부평역까지 30분 내로 이동할 수 있다. 송도 6·8공구의 핵심사업인 워터프런트 호수와 마주하고 있다.

가구별 특화설계가 적용된다. 전용 84㎡는 거실 부분을 3면 개방형으로 설계해 워터프런트 호수가 내다보인다. 전용 102㎡는 알파룸을 제공한다. 알파룸과 자녀방 1개를 활용해 ‘수납·학습공간 강화형’ 평면으로 선택이 가능하다. 전용 120㎡는 자녀방을 보조주방으로 바꿀 수 있다. 오피스텔인 전용 59㎡는 안방, 거실, 침실이 전면에 배치된 3베이 구조다. 1~2인 가구가 살기 적합한 소형아파트 대체평면으로 조성된다.

102동 최상층인 52층에는 ‘스카이라운지’가 조성된다. 워터프런트 호수를 마주할 수 있게 설계됐다. 같은 층에 맘스카페, H 아이숲(실내 숲속 놀이터) 등도 있다. 스크린골프, 실내골프연습장, 스크린볼링장, 피트니스센터 등의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도 들어선다.

오는 23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4일 1순위 청약을 받는다. 중도금 이자후불제(9억원 이하)가 적용된다. 1차 중도금 납입 일정을 전매가능일 이후로 해 중도금 납부 이전에 전매가 가능하다. 오피스텔은 중도금 50% 무이자가 적용된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