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움하우스 5차 15년째 1위
서울 서초동 ‘트라움하우스 5차’가 15년째 전국에서 공시가격이 가장 비싼 공동주택에 올랐다.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와 부산 해운대 ‘엘시티’는 처음으로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1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트라움하우스 5차 전용면적 273㎡의 올해 공시가격은 69억9200만원이다. 전국 공동주택 가운데 공시가격이 가장 높다. 전년(68억5600만원) 대비 1억4000만원가량 올랐다. 3개 동 18가구로 이뤄진 이 단지는 주거환경이 쾌적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시가 톱10' 첫 진입

2위는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전용 244㎡)’이 차지했다. 옛 단국대 부지에 들어선 600가구 규모 단지다. 공시가격이 지난해 55억68000만원에서 올해 65억6800만원으로 18.0% 뛰었다. 지난해 7위였던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전용 269㎡)’는 올해 3위로 뛰어올랐다. 이 주택의 공시가격은 지난해 50억4000만원에서 올해 65억5600만원으로 30.16% 상승했다.

이어 강남구 청담동 ‘마크힐스이스트윙(전용 272㎡)’과 ‘마크힐스웨스트윙(전용 273㎡)’이 4위와 5위에 올랐다.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234㎡는 올해 공시가격이 58억6900만원으로 8위에 새로 이름을 올렸다. 부산 해운대 ‘엘시티(244.62㎡)’는 올해 공시가격이 54억3200만원으로 책정되며 10위를 차지했다.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위 10위 주택이 있는 지역은 서울 강남구가 6곳으로 가장 많았고 서초구가 2곳, 용산구 1곳, 부산 1곳이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