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4구 아파트 매매거래 비중 10%대로 축소"
경기도는 ‘수용성’ 주도로 오름세 지속
서울 강남구 개포·대치동 일대 아파트 단지. /한경DB

서울 강남구 개포·대치동 일대 아파트 단지. /한경DB

서울 강남 서초 송파 강동 등 이른바 강남 4개구 아파트 매매가격이 1년여 만에 일제히 하락했다. 15억원을 넘는 초고가 아파트 대출금지가 강남권에 직접적 타격을 가한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까지 확산되면서 거래가 줄고 매매가가 떨어졌다. 서울 전체 아파트 매매거래에서 강남권이 차지하는 비중은 12~13%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1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4% 상승했다. 상승폭은 2주 연속(0.06%→0.05%→0.04%) 둔화됐다. 특히 강남 서초 송파 강동 등 강남 4구가 동시에 하락세로 전환했다. △강동(-0.06%) △서초(-0.02%) △송파(-0.01%) △강남(-0.01%) 등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이처럼 4개구가 일제히 마이너스 변동률을 기록한 건 2019년 3월22일 이후 1년 만이다. 강동구 암사동 롯데캐슬퍼스트는 매매가가 1500만~4000만원 하락했고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반포와 주공1단지도 1000만~2500만원 내렸다.

반면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비강남권에는 수요가 유입돼 상승세를 보였다. △관악(0.19%) △성북(0.19%) △노원(0.17%) △도봉(0.13%) △마포(0.11%) △구로(0.10%) △금천(0.10%) △서대문(0.10%) 순으로 올랐다. 관악은 봉천동 관악푸르지오, 봉천우성, 신림동 삼성산주공3단지 등이 250만~2000만원 상승했다. 성북은 길음동 래미안길음센터피스, 하월곡동 성북힐스테이트, 꿈의숲푸르지오 등이 1000만~2,500만원 올랐다. 노원은 상계동 상계주공1,3단지가 1500만~2500만원 상승했다.
부동산114 "서울 강남4구 아파트값, 1년 만에 일제히 내려"

신도시는 △중동(0.07%) △산본(0.06%) △분당(0.04%) △동탄(0.04%) △평촌(0.03%) △일산(0.02%) △광교(0.01%) 순으로 올랐다. 수도권 신도시도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비규제지역의 상승세가 뚜렷했다. 부천 중동에서는 은하효성, 은하쌍용, 꿈삼환한진 등이 500만~1000만원 올랐다. 산본은 산본동 을지삼익,한일과 가야5단지주공1차, 금강주공9단지2차 등이 750만~1000만원 상승했다.

경기도와 인천에서는 ‘수용성’이라 불리느 수원, 용인, 성남의 강세가 이어졌다. 상승률 순위에서도 상위권이었다. △수원(0.32%) △용인(0.29%) △성남(0.29%) △의왕(0.22%) △과천(0.19%) △안양(0.18%) △하남(0.14%) 등의 순이었다. 수원은 권선동 수원권선자이e편한세상이 1000만~1500만원, 세류동 수원LH센트럴타운이 500만~2000만원, 천천동 천천대우푸르지오가 500만~1000만원 뛰었다. 성남은 중앙동 중앙동힐스테이트1차, 도촌동 휴먼시아섬마을3단지가 500만~1000만원 올랐다. 용인은 구갈동 힐스테이트기흥과 중동 어정마을롯데캐슬에코1단지가 1000만~2000만원 상승했다.

전세시장은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인기지역을 중심으로 매물이 귀한 상황이다. 서울이 0.05% 상승했고, 신도시와 경기 및 인천은 각각 0.01%, 0.03% 올랐다. 서울에서는 금천(0.16%) 과 관악(0.15%) 등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경기도 시흥(0.07%)와 수원(0.06%), 용인(0.06%) 등에서의 전셋값 상승이 눈에 띌 정도였다. 시흥은 정왕동과 배곧지구를 중심으로 실수요가 유입되며 전세물건이 다소 부족한 분위기다. 정왕동 시흥배곧한신休플러스, 영남3차, 유천 등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부동산114 "서울 강남4구 아파트값, 1년 만에 일제히 내려"

최근 조정대상지역의 대출 규제가 강화된 가운데 3억 이상의 주택 거래는 자금조달계획서 제출도 의무화됐다. 여기에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위축까지 가세하면서 전반적인 주택거래량이 줄어들 전망이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고가주택과 재건축 단지가 밀집된 서울 강남4구가 1년 만에 일제히 하락세를 나타내는 등 대장주가 주도하던 상승세는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면서도 "규제가 상대적으로 덜한 비강남권 일대나 서울과 근접한 경기, 인천에서의 풍선효과와 유동성 효과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