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사업을 통해 3,100명의 고급일자리 창출을 선언한 롯데관광개발이 화상(온라인) 면접 방식을 활용해 신규 채용 일정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롯데관광개발은 제주 도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지역사회로의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15일 예정했던 ‘잡(Job)콘서트’는 잠정 연기하는 대신 화상 면접 방식을 도입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
롯데관광개발 김진희 인사총괄 상무는 “화상 면접을 통해 신규 채용 일정에 전혀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라면서 “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 기업들이 공채 일정을 미루고 관련 업계의 어려움도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취업시장에서 좋은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상무는 “구인구직 사이트인 잡코리아 및 사람인을 통해 이미 상당수의 지원자들로부터 이력서를 접수받은 상태로, 이번 화상 면접 방식이 더 많은 취업 희망자들에게 참여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롯데관광개발은 지난해 말 관리자급 경력직 모집에 이어 올해 1월말부터 진행 중인 신입사원 및 주임급 경력직원 공개 채용에 취업 희망자들의 큰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롯데관광개발 측은 취업 시장의 문이 좁아진 상태에서 업계 최고 대우의 매력과 함께 제주의 새로운 핵심 관광명소이자 아시아 최대 규모, 세계 최초 올스위트 객실의 하얏트 호텔이라는 상징성이 부각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롯데관광개발 김기병 회장은 “단순히 호텔 분야에서 뿐만 아니라 카지노, 항공서비스업, 면세점, 백화점, 레스토랑 등 우수한 서비스산업 인재 및 관련 전공 학생들에게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도심형 복합리조트에서 일할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169m 높이(38층)에 연면적 303,737㎡ 규모로 조성되는 제주 최고 높이, 최대 규모의 프로젝트로, 세계 일류 호텔브랜드인 하얏트그룹이 1,600 올스위트 객실 및 14개 레스토랑, 8층 풀데크, 38층 전망대, 호텔부대시설 등을 그랜드 하얏트 제주(GRAND HYATT JEJU)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