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스테이트 서울숲리버, 신금호파크자이
전용 59㎡ 매매가, 지난달 12억원 넘어
중형은 대출규제 15억원 커트라인, 올들어 거래절벽
'힐스테이트 서울숲리버' 조감도(자료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서울숲리버' 조감도(자료 현대건설)

서울 성동구에서 대장격인 아파트의 소형들이 잇따라 거래가가 12억원 넘어서고 있다. 모두 신고가다. 중형인 전용 84㎡의 거래는 14억원대에 멈춘 반면, 소형의 집값은 치솟고 있다. 그러다보니 거래가 차이가 1억원대에 불과하다.

3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금호동 4가의 '힐스테이트 서울숲리버'의 전용 59㎡가 지난달 25일 12억2000만원에 거래됐다. 이전에 거래는 2018년 1월로 입주 직전, 8억9600만원에 매매됐다. 거의 2년 만에 거래가 성사되면서 3억2400만원에 뛰었다. 2년 만에 36.1%, 연간으로는 18.0%가 오른 셈이다.

반면 전용 84㎡는 지난해 11월 14억7700만원 거래된 이후 2개월이 넘도록 매매가 없다. 호가는 14억~16억원대까지 다양하게 나와있지만, 매수자를 찾기 쉽지 않다. 정부가 지난해 12·16대책을 통해 시가 15억원이 넘는 고가주택에 대해서는 주택담보대출을 금지했다. 이 아파트 또한 15억원이라는 문턱을 두고 거래가 쉽사리 이뤄지지는 않고 있다. 그러다보니 소형과 중형의 매매가 차이가 2억원도 채 되지 않는다.

힐스테이트 서울숲리버는 전용면적 59~141㎡의 606가구로 조성됐다. 한강변의 새 아파트인데다 단지에서 응봉산으로 바로 산책이 가능하다. 주변에 서울숲푸르지오, 래미안 금호 하이리버, 금호삼성래미안 등 브랜드 아파트 대단지와도 인접했다.

또한 성동구에서는 지난달 '신금호파크자이'의 소형도 12억원을 찍었다. 이 단지는 서울지하철 5호선 신금호역과 가까운 대단지다. 역세권 일대에서 대장 아파트으로 꼽히는 단지다.

전체 단지인 1156가구에서 전용 59㎡가 517가구를 차지한다. 규모가 크다보니 거래가 자주 일어나고 있다. 지난해 9월 10억3500만원에 거래되며 10억선을 돌파했고, 이후에도 강세를 보이더니, 지난달에는 12억원으로 올라섰다. 현재 매물은 12억5000만원까지 나와 있는 상태다. 전용 84㎡의 경우 지난해말 14억원대까지 거래됐지만, 올해들어 거래가 아예 없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