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월 서울에서 1만가구 이상 아파트가 입주할 예정인 것으로 집계됐다.

2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3∼5월 서울 입주 예정 아파트는 1만423가구로 작년 동기(3천가구) 대비 230.3% 증가할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의 입주 예정 아파트는 7만5천840가구다.

수도권에서는 3월 양천 신월 3천45가구, 하남 감일 1천930가구 등 1만4천29가구가 입주한다.
3∼5월 서울 아파트 1만423가구 입주…작년보다 3.3배로 늘어

4월에는 과천 중앙 1천571가구, 부천 괴안 921가구 등 8천918가구, 5월엔 시흥 대야 3천385가구와 은평 응암 2천569가구 등 9천692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지방은 3월 광주 우산 1천660가구 등 1만2천32가구, 4월 천안 두정 2천586가구 등 1만7천35가구, 5월 청주 흥덕 1천634가구 등 1만4천134가구가 입주한다.

주택 규모별로는 60㎡ 이하 2만7천766가구, 60∼85㎡ 4만2천698가구, 85㎡ 초과 5천376가구로, 85㎡ 이하 중소형주택이 전체의 92.9%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공급 주체별로는 민간 6만4천820가구, 공공 1만1천20가구로 각각 파악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