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르네상스, 전시회 육성으로 열어야
전시회 잘 만들 수 있도록 정부의 관련 산업 육성 필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전시회가 급부상하고 있습니다. 현명한 스타트업은 빅데이터의 보물창고인 전시회를 활용해 한단계 도약하고 있습니다.”

이승훈 글로벌비즈익시비션(GBE) 대표는 “국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스타트업들은 전시회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며 이처럼 말했다. 이 대표는 전시회 주최, 행사 대행, 해외 전시회, 전시회 인수합병(M&A) 등 다양한 분야에서 20년 동안 경력을 쌓아온 전시회 전문가다. GBE는 현재 초등교육박람회 주최와 정부 지자체 행사 대행업을 하고 있다. 코트라 해외 전시회 공동수행기관으로, 해외 전시회에 참가하는 국내업체를 위한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또 하이브(Hyve), 인포마(Informa), 리드익시비션(Reeds Exhibitions) 등의 한국 파트너로, 전 세계 100여 개 전시회에 관여하고 있다.

이 대표는 “특정 분야의 전시회에 가면 어떤 신제품이 나왔는지, 어떤 제품에 바이어들이 관심을 갖는지, 어떤 업종이 잘되는지 안되는지 등을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다”며 “신제품의 기술적 혁신요소를 배우고, 유통구조를 배우기 위해서는 반드시 전시회에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막 창업한 스타트업들이 가장 저렴한 비용으로 산업을 학습하고 시제품의 시장의 반응을 살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시회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도 키울 수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전시회에 참석하는 해외업체와 바이어들을 통해 글로벌 시장 트렌드를 배울 수 있어서다.

따라서 정부와 지자체는 적극적으로 전시산업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이 대표는 “국내 전시산업은 2018년 기준으로 4조1000억원 시장 규모”라며 “정부가 전시회를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내수확대와 판로개척의 첨병으로 생각하고 산업육성에 본격적으로 나서야한다”고 말했다. 또한 “전시산업은 고용창출, 관광진흥, 수출촉진, 내수진작, 지역경제활성화에 크게 기여하는 고부가가치 지식서비스산업”이라며 “독일은 국가 GDP의 0.9%를 전시산업을 통해 창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전시산업에 대한 정부의 인식이 바뀌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와 지자체는 해외전시회 참가비 지원사업으로 연간 1000억원 가까운 지원을 쏟아붓고 있지만, 국내에서 개최되는 전시회에는 24억원 가량밖에 지원하지 않고 있다”며 “국내 전시회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기 위해선 연간 최소 100억원 이상 정부 예산을 지원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4차산업혁명 시대엔 전시회가 최고의 마케팅 수단”...이승훈 글로벌비즈익시비션 대표 인터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