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보령·공주 상승률 낮아…가장 싼 곳은 청양 천장리 임야
충남 표준 공시지가 평균 2.88% 상승…천안 상업용지 가장 비싸

충남지역 표준지 땅값 평균이 지난해보다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천안 서북구 땅값 상승률이 가장 높았고, 당진·보령·공주의 땅값 상승은 1%대에 그치며 하위권에 머물렀다.

13일 충남도가 국토교통부의 '2020년도 표준지 공시지가'를 분석한 결과 도내 표준지 4만1천614필지의 공시지가가 지난해보다 평균 2.88% 상승했다.

지난해 상승률 3.79%보다 0.91%포인트 떨어졌고, 전국 평균 상승률(6.33%)의 절반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표준지 땅값이 가장 비싼 곳은 천안 동남구 신부동 상업용지로 ㎡당 1천30만원, 가장 싼 곳은 청양군 정산면 천장리 임야(㎡당 370원)였다.

15개 시·군 가운데 천안 서북구 땅값이 4.42%로 가장 많이 올랐고, 당진(1.09%), 보령(1.67%), 공주(1.92%)의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천안 땅값은 불당지구와 성성지구에 신규 상권과 배후지가 조성되고 업성저수지 생태공원이 가시화되면서 상승한 것으로 도는 분석했다.

상승률 4.19%를 기록한 금산은 대전∼복수 광역도로 정비사업이 마무리된 효과를 누렸다.

충남 표준 공시지가 평균 2.88% 상승…천안 상업용지 가장 비싸

탕정 디스플레이시티 산업단지 조성과 전원주택 수요가 증가한 아산 땅값도 3.41% 올랐다.

반면 당진은 공단 미분양과 제조업 침체가 겹치며 가장 낮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올해 표준지 공시지가는 국토교통부 홈페이지(www.molit.go.kr)나 해당 시·군 민원실에서 열람할 수 있다.

공시가격에 문제가 있으면 이날부터 다음 달 13일까지 이의신청 하면 된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개별 공시지가를 비롯해 각종 조세·부담금·건강보험료 산정기준으로 활용된다.

도는 5월 말까지 도내 개별 토지 350만 필지의 공시지가를 산정해 공시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