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수도권과 일부 광역시를 중심으로 전국의 아파트 입주 경기 전망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에 따르면 2월 전국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전망치는 지난달보다 7.5포인트(p) 상승한 84.3으로 조사됐다.

HOSI는 공급자 입장에서 입주를 앞두고 있거나 입주 중인 아파트단지의 입주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100을 기준치로 그 이상이면 입주여건이 양호하다는 것을, 그 미만이면 입주여건이 좋지 않음을 의미한다.

주산연은 "전달 큰 폭 하락에 따른 기저효과의 영향이 있고 지난해 말 입주를 시작한 신규 단지들의 입주실적이 당초 예상보다 양호하게 나타났다"며 "수도권과 일부 광역시 지역을 중심으로 대부분 지역에서 1월 실적치와 2월 전망치가 동반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이달 지역별 HOSI 전망치는 경기(101.8)가 100선, 광주(95.6)·서울(94.2)·대구(93.1)·경남(92.5)·부산(92.3)이 90선을 기록했다.

특히 경기는 교통 호재와 서울 출퇴근 수요의 영향으로 최근 일부 지역의 가격상승 기대감이 형성되면서 2017년 6월 조사 이래 처음으로 전망치 100선을 나타냈다.

경남이 90선을 기록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2월 아파트 입주경기 전망 개선…서울·경기에 물량 집중

아울러 이달에는 전국 66개 아파트 단지에서 총 3만5천69가구가 입주할 예정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달 전국 입주 예정 물량(2만3천617가구)보다 48.5%(1만1천452가구) 급증한 것이다.

지역별로는 경기 1만3천283가구, 서울 8천631가구, 인천 2천280가구, 부산 1천982가구, 광주 1천865가구, 전북 1천409가구, 경북 1천242가구, 강원 1천216가구 등이 입주할 예정이다.

서울과 경기에 전체 입주 예정 물량의 62.5%(2만1천914가구)가 집중돼있다.

1천가구 이상의 대단지는 서울(강동·서대문·마포·영등포구)에 4개 단지, 경기(안산·김포·파주시)에 3개 단지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반면, 경남과 제주에는 이달 입주 예정인 민간분양 단지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