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곡동 등 보금자리 1500가구
보금자리주택지구 등 서울 강남권에 공급된 10년 공공임대 아파트 1500가구가 조기에 분양된다. 지역 주민의 분양전환 요구를 거부해온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분양가 산정 논란이 거세지자 조기 전환에 응하는 쪽으로 입장을 바꾼 것이다.

강남권 10년 공공임대 조기 분양전환

11일 국토교통부와 LH 등에 따르면 강남 3구에 10년 공공임대로 공급된 아파트 및 도시형 생활주택 1488가구가 조기 분양전환을 준비 중이다. 강남구에서는 세곡동 보금자리주택지구에 공급된 10년 공공임대 아파트인 강남7단지 680가구와 강남5단지 419가구, 도시형 생활주택인 강남8단지 96가구와 삼성동의 47가구 등 1242가구가 조기 분양전환된다.

강남5단지는 2015년 6~8월 입주해 오는 9월이면 입주 5년을 넘긴다. 강남구는 올 하반기 5단지의 조기 분양전환을 추진할 방침이다.

10년 공공임대는 입주자가 10년간 임대로 살다가 이후에 분양받을 수 있다. 입주 후 5년이 지나면 공급자(LH 등)와 주민 간 협의를 통해 조기 분양될 수 있다. 10년 임대 분양가는 두 곳의 감정평가법인이 내놓은 감정평가액의 산술평균으로 정해진다. 시간이 갈수록 집값 상승과 함께 감정평가액도 높아지고 그에 따라 분양가도 오른다. 이 때문에 LH는 조기 분양 요구에 소극적이었다.

이에 경기 성남시 판교와 분당 등지에서 10년을 채우고 분양전환한 단지의 입주자들은 “분양가가 너무 높다”고 반발했다. 이들이 민원을 제기하면서 사회적인 논란도 됐다.

강남구는 감정평가법인 두 곳을 주민들이 선택하게 할 방침이다. 세곡동 보금자리지구 85㎡ 아파트의 호가는 10억원대에 형성돼 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