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KDI, 조사결과 이견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사업(서울 용산~경기 고양)의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발표가 총선 이후로 미뤄질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예타 불발을 염두에 둔 기획재정부가 총선에 미칠 영향을 우려해 발표를 지연시키고 있다는 의혹도 나온다. 이 사업의 최대 수혜지인 서울 종로구에선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국회의원 자리를 두고 맞붙는다.

신분당선 서북부연장 '불투명'…예타결과 총선이후 발표될 듯

2018년 예타에 들어간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사업은 작년 말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5월 중간점검에서 기재부 산하 한국개발연구원(KDI)이 경제적 타당성(B/C)에 대해 ‘극히 낮게 분석됐다’는 의견을 보이면서 사업에 빨간불이 켜졌다. KDI가 추산한 B/C값은 서울시가 한 사전 타당성 조사 결과인 0.86의 절반 수준으로 알려졌다. 서울시가 추가 자료를 제시했지만 KDI 입장은 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에 따르면 쟁점은 통일로의 교통 감소량이다. 통일로는 고양시에서 서울 중구를 잇는 도로다. 서울시는 사전 타당성 조사에서 신분당선 연장에 따라 통일로에서 하루평균 1만6000대의 교통량 감소효과가 나타난다고 분석했다. 반면 KDI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노선이 신분당선과 비슷한 지역을 지나가는 점을 감안할 때 신분당선만의 순수 교통량 감소 효과는 하루평균 100~200대에 불과하다고 분석했다. 더불어민주당 종로구 국회의원 후보인 이낙연 전 총리는 지난 9일 기자들과 만나 “교통이 원활한 종로로 개선하려 한다”며 “고양 삼송과 용산 구간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