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화곡동 화곡푸르지오. 네이버거리뷰 캡처

서울 화곡동 화곡푸르지오. 네이버거리뷰 캡처

‘화곡푸르지오’는 서울 강서구에 들어선 2000가구급 대단지 가운데 하나다. 지하철역이 가까우면서 주변에 녹지를 여럿 끼고 있는 게 특징이다.

단지는 옛 시범주공을 재건축해 2002년 입주했다. 50개 동, 2176가구 규모다. 전용면적 84~192㎡로 중형 면적대부터 대형까지 갖췄다.

서울 지하철 5호선 우장산역과 화곡역을 끼고 있다. 강서로를 따라 올림픽대로에 진입하거나 가양대교를 건너 강북 지역으로 오갈 수 있다. 발산초, 강신초와 화곡중, 덕원중, 신월중, 화곡고, 덕원여고, 광영고, 명덕외고 등이 가깝다. 수명산과 우장산, 우장산공원 등 주변에 녹지가 많다.

마곡지구가 인근이다. LG사이언스파크와 코오롱생명과학 등 대기업들이 이곳에 입주했다. 에스오일과 이랜드도 이곳에 둥지를 틀 계획이다. 강서권역에서 가장 큰 이대서울병원은 발산역 앞에 있다.

현지 중개업소들에 따르면 이 아파트 전용 144㎡ 월세물건은 최근 보증금 3억5000만원, 월 50만원에 계약이 이뤄졌다. 같은 면적대의 매매가격은 9억7000만원으로 10억원에 가깝다. 전용 84㎡의 매매가는 8억원 선이다.

김정숙 화곡푸르지오공인 대표는 “마곡동과 화곡동, 염창동, 등촌동으로 오가기 좋은 위치”라며 “주변 생활환경이 점차 개선되고 있어 입주민들의 만족도가 높다”고 말했다.

전형진 기자 withmol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