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택 줄어…7만3855명 그쳐
정부가 임대사업자에 대한 각종 혜택을 축소하자 지난해 신규 등록 임대사업자 수가 전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한 해 임대사업자로 7만3855명이 신규 등록해 전체 임대사업자가 총 48만1000명에 달했다고 3일 발표했다. 신규 등록 임대사업자는 전년(14만7957명) 대비 50.1% 감소했다. 정부가 2018년 ‘9·13 부동산 대책’ 등을 통해 등록 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제 혜택을 계속 축소하고 갭투자 억제 대책을 내놓는 등 관련 규제를 강화하자 증가세가 꺾인 것으로 해석된다.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를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5만5981명으로 전년 11만4046명에 비해 50.9% 감소했다. 그중에서도 서울은 신규 사업자가 2만5132명으로 전년 6만407명 대비 58.4% 줄었다. 지방은 신규 사업자가 1만7874명으로 전년 3만3911명보다 47.3% 감소했다.

전국에서 작년 한 해 동안 늘어난 등록 임대주택은 14만5635가구로 2018년 38만2237가구 대비 61.9% 줄었다. 수도권에서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은 10만2274가구로 전년 26만7623가구 대비 61.8% 감소했다. 서울의 신규 임대주택은 4만8048가구로 전년 14만2118가구 대비 66.2% 줄었다. 지방도 신규 임대주택이 4만3361가구로 전년 11만4614가구 대비 62.2% 감소했다.

지난해 신규 등록된 주택 중 공시가격이 있는 주택(6만9571가구)을 공시가 구간별로 분류하면 3억원 이하 주택이 3만6297가구(52.2%)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