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이 사상 처음으로 9억원을 돌파했다. 중위가격은 주택들을 매매가격 순서대로 나열했을 때 중간에 있는 가격을 말한다.

30일 KB국민은행 리브온이 발표한 월간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1월 현재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은 9억1216만원으로, 국민은행이 이 통계를 공개하기 시작한 2008년 12월 이후 처음으로 9억원을 넘겼다.

2017년 5월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은 6억635만원이었다. 이후 서울 아파트값은 8개월 뒤인 2018년 1월 중위가격을 7억500만원, 다시 8개월 뒤인 2018년 9월(8억2975만원) 8억원대까지 치솟았다.

현 정부 2년8개월 동안 서울 아파트 중간가격은 50.4%, 3억원 넘게(3억581만원) 뛰었다.

서울은 9억원 초과 주택은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축소되고 9억원 초과 주택을 보유하거나 매수하는 전세 세입자는 전세대출이 금지 및 회수된다. 분양가 9억원 초과 아파트는 중도금 대출도 못 받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