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세종>광주 순…하남·대구 수성구·과천·용인 처인구·울릉 '과열'
제주 땅값, 제2공항 주춤하자 -1.77%…조선업 쇠퇴지역도 하락
작년 땅값 상승률 3.92%에 그쳐…제주는 10년만에 하락세 전환

작년 땅값이 전년 대비 3.92% 증가하는 데 그쳤다.

땅값 상승률은 2013년부터 2018년까지 5년 연속으로 전년보다 높았으나 작년에는 상승세가 꺾여 전년 수준을 하회했다.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작년 전국 지가는 3.92% 상승했다.

땅값 상승률은 전년(4.58%) 대비 0.66%포인트 내린 것이다.

수도권은 5.14%에서 4.74%로, 지방은 3.65%에서 2.51%로 상승폭이 줄었다.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대책으로 주택 시장이 위축되면서 토지 시장도 상승세가 둔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시·도별로 서울(5.29%), 세종(4.95%), 광주(4.77%), 대구(4.55%) 순으로 지가 상승률이 높았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경기(4.29%), 인천(4.03%) 순으로 땅값이 올랐다.

작년 땅값 상승률 3.92%에 그쳐…제주는 10년만에 하락세 전환

작년 땅값 상승률 3.92%에 그쳐…제주는 10년만에 하락세 전환

서울 중에선 강남구(6.05%)와 성동구(5.88%)가 토지 시장이 과열된 것으로 파악됐다.

강남구는 현대차 신사옥인 GBC와 광역복합환승센터 건설, 영동대로 일대 개발사업이 진행되면서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성동구는 카페거리 인근 토지에 대한 투자 수요가 확대된 것으로 보인다.

지방에선 세종을 포함해 광주, 대구, 대전(4.25%) 등 4개 시·도가 전국 평균보다 땅값 상승률이 높았다.

세종의 경우 세종시가 계속 개발되면서 생활권이 확대됨에 따라 땅값도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

시·도 중에서 제주도가 유일하게 1.77% 하락했다.

제주도는 2008년 -0.02%를 기록한 이후 10년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제주 땅값은 중국인의 토지 매수와 제2공항 개발 등 호재에 힘입어 상승 곡선을 그려 2016년 8.33%까지 올랐으나 이후 상승세가 꺾였다.

제주도 땅값이 하락한 것은 그동안 워낙 땅값이 많이 뛴 데다 최근 제주 제2공항 개발사업이 더디게 진행되면서 투자 수요가 위축됐기 때문이다.

시·군·구별로는 경기 하남시(6.90%), 대구 수성구(6.53%), 경기 과천시(6.32%), 경기 용인시 처인구(6.20%), 경북 울릉군(6.07%)이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작년 땅값 상승률 3.92%에 그쳐…제주는 10년만에 하락세 전환

하남시는 3기 신도시 건설과 감일지구 조성, 지하철 3·5호선 연장 등 개발 호재에 힘입어 경기도 내에서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수성구는 만촌동과 중동 등 재개발·재건축 진행지역의 주거여건 개선 기대감 등으로 토지 수요가 꾸준하다.

울릉군은 울릉공항 개발과 일주도로 개통 영향으로 지가가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비해 조선업 등 지방 주력산업이 쇠퇴한 경남 창원 성산구(-1.99%)·의창구(-1.90%), 울산 동구(-1.85%)와 제주도 서귀포시(-1.81%), 제주시(-1.74%) 등지는 땅값이 하락했다.

작년 전국 땅값은 용도지역별로 주거(4.42%), 상업(4.32%), 녹지(3.35%), 계획관리(3.34%), 농림(2.94%), 생산관리(2.44%), 공업(2.24%) 순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이용상황별로는 상업용(4.44%), 주거용(4.05%), 답(3.31%), 전(3.26%), 공장용지(2.33%), 기타(2.22%), 임야(2.21%) 순이었다.

이와 함께 작년 전체 토지(건축물 부속토지 포함) 거래량은 290만2천필지(1천869.6㎢, 서울 면적의 약 3.1배)로 집계됐다.

작년 땅값 상승률 3.92%에 그쳐…제주는 10년만에 하락세 전환

이는 전년 연간 토지거래량(318만6천필지) 대비 8.9% 줄어든 것이다.

시·도별로 대전(11.3%)·대구(7.3%)·부산(3.4%)·인천(2.9%)·울산(2.8%)에서는 거래량이 증가했고 나머지 12개 시·도에서는 감소했다.

건축물 부속토지를 제외한 순수 토지의 작년 거래량은 102만4천필지로 전년(108만9천필지) 대비 6.0% 감소했다.

대구(3.7%)·충북(1.3%)·대전(0.7%)은 거래량이 늘었고 울산(-25.8%)·제주(-21.2%)·세종(-14.5%)·광주(-13.8%) 등은 감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