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서 동계올림픽 후 지역주택조합 피해 속출…"가입 시 주의"

강원 강릉 시내의 A 지역주택조합은 설립된 지 2년이 지났지만 하나도 진척된 것이 없다.

조합 설립 2년 지났는데 깜깜무소식…지역주택조합 피해 우려

인허가 상 업무가 진척된 것이 전혀 없다 보니 가입한 조합원들은 애만 태우고 있다.

이 지역주택조합에 가입해 피해를 보는 사람은 일반 시민뿐만 아니라 웬만큼 실정을 알만한 공무원 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부동산이 활성화하면서 지역주택조합 관련 피해가 속출하자 강릉시가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21일 강릉시에 따르면 현재 설립 인가가 나간 지역주택조합은 6곳이고, 조합원을 모집했다가 추진이 안 되는 곳은 2곳에 이른다.

일부 지역주택조합에 가입한 시민들은 조합을 탈퇴하고 싶어도 안 되거나 분담금을 냈는데도 사업이 추진이 제대로 안 되는 등의 피해를 보고 있다.

지역주택조합은 주택건설 사업계획 승인을 받고 분양하는 일반적인 공동 주택과는 달리 조합원을 모집하고 나서 조합원의 납부 분담금으로 공동주택 건축 관련 승인 절차와 공사를 진행하기 때문에 사업 지연, 분담금 부담 가중 등의 피해에 노출돼 있다.

또 조합 가입 후 탈퇴할 경우 각종 분담금 등을 돌려받지 못하는 피해도 본다.

이와 관련해 강릉시는 지역주택조합 가입 시 조합 모집 공고문, 가입계약서와 업무 대행사와의 계약 내용 등을 꼼꼼히 살펴보고 궁금한 것이 있으며 공동주택 허가 부서(☎ 033-640-5412)로 문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조합 가입 시 주의하라는 홍보 현수막을 내걸고, 강릉 소식지 등을 통해 주의 사항을 널리 알리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지역주택조합과 관련한 피해를 구체적인 액수로 확인할 수는 없지만 다양한 형태로 속출하고 있어 가입 시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